[김소형의 본초테라피] 홍시, 곶감 등 다양하게 즐기는 가을 '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테라피] 홍시, 곶감 등 다양하게 즐기는 가을 '감'

최종수정 : 2017-11-15 16:03:10
김소형 본초테라피
▲ 김소형 본초테라피

가을 제철 과일인 감은 씹는 식감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단감, 치아와 소화기관이 약한 아이들도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는 홍시, 오래 보관하며 단맛을 즐기기 좋은 곶감 등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동의보감에 감은 '갈증을 멎게 하고, 심장과 폐장에 좋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특히 가을철에는 호흡기가 약해지기 쉬운데, 감에 들어 있는 비타민 A가 호흡기 점막을 튼튼하게 만들어주며 비타민 C는 목과 기관지의 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약해진 면역력을 강화하기 때문에 감기, 비염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감의 열매뿐만 아니라 감의 잎을 말려서 감잎차로 만들어 먹는 것도 건강에 좋다. 감잎에는 감보다 비타민 C가 더 많이 들어 있어서 가을철 폐 기능이 떨어지면서 자주 발생하는 감기 등의 호흡기 질환 예방에 좋다. 비타민 C의 항산화 효과가 손상된 세포와 조직, 피부의 회복을 촉진하기 때문에 아토피나 알레르기 피부에도 도움이 되고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데도 좋다.

감은 심장을 튼튼하게 만들어주는 과일이기도 한데, 혈중 콜레스테롤을 제거하고 혈관의 노화를 예방하며 탄력 있게 유지시켜준다. 고지혈증, 고혈압, 동맥경화 등을 예방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덜 익은 감은 떫은 맛이 강한데 이는 탄닌 성분이다. 감의 탄닌 성분은 수렴 작용을 하기 때문에 과민성대장증후군 등으로 잦은 설사를 할 때 효과가 있다. 하지만 변비가 심한 사람들의 경우에는 탄닌 성분이 변비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과도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탄닌은 철의 흡수를 방해하기 때문에 철 결핍성 빈혈이 있는 사람들은 많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감에 들어 있는 단맛을 내는 과당은 피곤하고 기운이 없을 때 즉각적으로 에너지를 회복시켜준다. 하지만 곶감은 수분이 빠지면서 같은 양의 단감에 비해 당분이 늘고 칼로리도 높아지기 때문에 다이어트 기간에 감을 먹으려면 곶감보다는 단감을 먹는 것이 좋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