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금감원 인사 시계제로…'관(官)은 무조건 안돼?'

[현장클릭] 금감원 인사 시계제로…'관(官)은 무조건 안돼?'

최종수정 : 2017-11-15 15:51:56

'월권(越權), 인사 개입, 또 다른 적폐 세력….'

새 정부 출범 후 반년, 일부 금융권 노조가 받는 평가다. 최근 금융 수장들을 새롭게 인선하는 과정에서 노조의 개입이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작용은 인사 지연. '무조건 민간 출신'을 외치면서 정작 주요 업무가 뒤로 밀리는 모양새다.

대표적인 곳이 금융감독원이다. 최흥식 금감원장이 취임한 지 두 달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임원 인사가 시계제로(0) 상태다. 채용비리 문제에 이어 관료 출신은 무조건 배제하고 보는 노조의 명분 없는 항의가 발목을 잡고 있다.

현재 금감원 임원들의 자리는 공석이거나 반만 채워져 있다. 지난 9월 최 원장이 취임하기 직전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하 부원장 4명, 부원장보 9명 등 14명이 전원 사의를 표명했기 때문. 이 가운데 채용비리 의혹으로 수사재판을 받는 3명의 사표만 수리됐다.

남아있는 임원들도 사실상 물러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업무에 전념하기 힘든 실정이다. 특히 수석부원장 자리가 비어 있어 주요 의사 결정을 하기 힘들다. 특히 금감원 수석부원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제재심의위원회는 지난 9월 열린 이후 진행이 안 되고 있다.

하루빨리 인사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오리무중이다. 청와대 눈치보기에 이어 노조가 관료 출신은 모조리 관피아·모피아 등의 이유를 들며 반발하고 있기 때문.

당초 수석부원장으로는 이해선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이 유력한 후보였다. 이 위원장은 행정고시 29회로 금융위 출신이다. 금융감독위원회 시절 구조개혁기획단 기업구조조정정책팀장, 공보담당관, 감독정책국 시장조사과, 비은행 감독과, 은행감독과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2008년엔 금융위 금융서비스국 은행과 과장, 2009~2012년엔 금감원 기업재무구조개선단 국장으로 있다가 2012년 2월 다시 금융위 중소서민금융정책관으로 이동했다. 2014~2015년엔 금융정보분석원 원장으로 있다가 2015년 5월부터는 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으로 있다.

경력으로 봐선 금감원 수석부원장으로 적임자라는 평이 잇따랐다. 그러나 노조는 '관료 출신'이라는 점을 문제로 삼았다.

이와 관련 지난 2일 금감원 노조는 공식 성명을 통해 "채용비리 악의 축인 모피아 출신이 유력후보라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며 "모피아 출신 수석부원장은 금융공기업과 정무부처 고위직을 장악한 모피아의 청탁을 거부하기 어렵다"고 이 위원장의 인사를 반대했다. 성명이 나온 일주일 뒤 이해선 위원장이 낙마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같은 상황에 일각에선 노조가 단지 '출신'만으로 능력 있는 인재까지 가로막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감원 내부에선 이해선 위원장 낙마 후로는 인사 얘기가 쏙 들어가 연말까지 이 상태(인사 공백)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며 "워낙 말이 많아서 금감원 임원들 대부분이 하기 싫어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그는 "이젠 금감원 출신까지 배제하고 완전 민간으로 방향으로 잡았다"며 "교수나 연구원쪽에서 알아보는 걸로 알고 있는데 굳이 그렇게 할 필요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통상 노조에서 관료 출신을 반대할 땐 경력과 무관한 낙하산 인사일 경우였다. 그러나 금감원 내부 출신인 데다 능력도 입증된 인사도 관료 출신이라는 이유만으로 '관피아' 지적이 나오는 걸 보면 적폐 세력이 한 곳이 아닌 모양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