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벤치파카'"…디스커버리, 롱패딩 인기에 런칭 이후..

"너도나도 '벤치파카'"…디스커버리, 롱패딩 인기에 런칭 이후 최고 매출액 '56억원'

최종수정 : 2017-11-14 14:39:43
▲ 공유 레스터 패딩 착장 화보.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디스커버리가 브랜드 런칭 이후 일매출 최고 기록을 2주 연속으로 갈아치우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본격적인 추위가 찾아온 11월을 시작으로 첫 주 일요일이었던 지난 5일 하루 매출액 44억원에 이어 12일 56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2016년 11월 12일 토요일) 기준으로 180% 이상 성장한 수치다.

월별 매출 상승률도 가파르다. 지난 10월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상승했으며 11월 현재까지 20%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회사측은 11월 한 달 매출이 약 600억 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디스커버리의 롱패딩 아이템 '레스터' 벤치파카의 경우 올 시즌 약 7만6000장 이상 판매됐다.

'레스터'는 본격적인 겨울시즌에 들어서면서 주문량이 계속 증가해 현재 예약 판매만 7800여 장이다. 현재 4차 리오더를 통해 추가 물량 수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순차적으로 총 21만 장을 공급할 예정이다.

디스커버리 관계자는 "올 겨울 핫 키워드인 롱패딩을 트렌디하고 다양하게 구성해 각 소비자들의 취향에 꼭 맞춘 제품들을 선보인 것이 디스커버리만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요인인 것 같다"며 "폭넓은 가격대는 물론 최상의 퀄리티로 디스커버리를 찾아주시는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