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유창식, 마지막 한마디 묻자 "정말 안 했습니다&quo..

'성폭행 혐의' 유창식, 마지막 한마디 묻자 "정말 안 했습니다"

최종수정 : 2017-11-09 15:57:34
▲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 유창식 선수가 법정 구속됐다.

9일 한 매체에 따르면 이날 대전지법 제 11형사부는 올해 초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유창식에게 징역 2년 6월과 성폭력치료프로그램 40시간을 선고했다.

앞서 유창식은 올해 1월 12일 오전 6시쯤 자신의 집에서 전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이와 관련 변호인과 유창식은 "합의로 이뤄진 성관계였고, 오히려 전 여자친구가 성관계를 끝낸 뒤 한 번 더 요구했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을 부정하기 어려우며 운동선수인 피의자의 몸무게는 110kg이지만 피해자는 44㎏의 왜소한 여성"이라며 "유씨가 위에서 몸을 누르고 팔을 잡았을 때 제압당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4월 유 씨가 피해자를 만났을 때 왜 허위신고를 했냐고 따지거나 하지 않았고 오히려 자신의 입장을 생각해달라, 이러면 앞으로 야구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며 "이러한 행동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헤어지기로 하고도 함께 동거 관계를 유지한다는 이유로 성폭행을 한 점은 죄질이 나쁘며 상당한 충격을 받은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는 상황"이라며 "실형을 선고해 도주 우려가 있기 때문에 법정 구속한다"고 밝혔다.

한편 보도에 따르면 유창식은 재판부가 마지막 한마디를 묻자 "정말 안 했습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