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지드래곤, 손담비·남태현 등 열애설 진원지는 '콰이'

이주연·지드래곤, 손담비·남태현 등 열애설 진원지는 '콰이'

최종수정 : 2017-11-09 13:44:18
▲ <사진/콰이>

더빙 패러디 애플리케이션 '콰이'가 연예인 열애설 지원지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달 30일 이주연과 지드래곤은 함께 촬영한 영상이 동영상 앱 계정에 공개되면서 열애설에 휩싸였다.

영상 속 두 사람은 얼굴을 맞대고 귀여운 연기에 심취, 특히 둘은 다정하게 꼭 붙어서 연인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해당 영상에 열애설 의혹이 일자 이주연 측이 '친구 사이일 뿐'이라고 일축했지만, 두 사람은 SNS 계정 속에 비슷한 배경 사진들도 적잖이 발견돼 연인 사이임을 계속해서 의심케 만들었다.

한편 콰이로 열애설에 휩싸인 이들은 또 있다. 바로 가수 손담비, 남태현이다.

두 사람은 지난달 29일 손담비와 다정하게 찍은 영상이 공개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얼굴을 맞대고 껴안는 등 자연스럽게 스킨십하는 모습이 담겨 열애설에 휩싸였다.

한편 '콰이'는 인기 드라마나 영화의 대사를 따라 해서 동영상을 만드는 어플로, 최근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어플에 담긴 영상과 얼굴이 유출될 우려로 조심해야 할 필요가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