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블락비, 7년 차 내공으로 컴백 "우리가 함께라면 모두..

[스타인터뷰]블락비, 7년 차 내공으로 컴백 "우리가 함께라면 모두가 최고"

관련이슈 : 스타인터뷰
최종수정 : 2017-11-07 13:51:52
▲ 그룹 블락비/세븐시즌스

7인 모여 앨범 '몽타주' 활동 나서

타이틀곡 '쉘위댄스'는 지코 作

박경·비범 등 멤버들 참여로 완성도↑

그룹 '완전체' 활동이 돋보이는 11월 가요계에 블락비도 오랜만의 7인 활동으로 도전장으로 내밀었다. 지코를 필두로 제각각 매력을 겸비한 멤버들이 7년 차 그룹의 내공을 선보인다.

블락비는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미니 6집앨범 '몽타주'(Montag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앨범 발매를 자축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신보 '몽타주'는 블락비의 음악적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척도가 될 전망이다. 앨범명 '몽타주'가 노래와 안무 등 여러가지 창조적 결과물이 합쳐져 하나의 작품이 나온다는 의미를 담고있는 것처럼, 이번 앨범에도 멤버들이 고루 참여했다는 점에 이목이 쏠린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는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가 조화를 이룬 곡으로 트렌디함과 빈티지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 곡을 완성한 지코는 "지루한 일상에서 벗어나 함께 즐기자는 내용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무언가에 영향을 받기 보다 즉흥적으로 제 안에서 발생하는 영감을 통해 음악을 만든다"고 밝힌 지코는 이번 앨범을 통해 블락비만의 매력을 그 어느 때보다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을 자신했다. 그는 "블락비 특유의 자유분방함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라며 "음악을 통해 이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우리가 함께라면 모두가 최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그룹 블락비/세븐시즌스

지코의 자신감에는 이유가 있다. 이미 대중적으로, 음악적으로 실력을 인정 받고 있기 때문. 솔로, 그룹을 넘나들며 성공적인 프로듀싱 능력을 보여주고 있는 그는 이번 앨범의 초점을 '블락비의 앨범'이라는 데 맞췄다.

지코는 "타 가수 프로듀싱을 할 때와 블락비 앨범을 작업할 때는 전혀 다르다. 더 신경을 많이 쓴다"며 "저희가 일곱명인 만큼 성량도, 느낌도 다 달라 작업하기 쉽진 않지만 그만큼 더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솔로일 때와 그룹 블락비 멤버일 때는 다르다. 블락비 일원으로서 준비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솔로로서 여러차례 성공적인 활동을 펼쳤던 박경, 폭 넓은 개인 활동으로 역량을 펼친 비범 역시 이번 앨범에 참여했다. 박경은 "제가 지난 앨범 '토이' 때부터 작업에 참여했다. 자신감을 갖게 됐고, 욕심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비범은 "이번 앨범 제작에 참여했다는 그 자체로 감사드린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은 박경 표 발라드에도 만족감을 보였다. 보컬 유닛 태일, 재효, 유권, 비범이 함께 부른 네 번째 트랙 '이렇게'는 박경의 작품이다. 박경은 "블락비의 보컬들이 실력에 비해 감춰져 있지 않나하는 생각에 보컬들만의 노래를 만들어봤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이 곡에 대해 "박경이 프로듀싱을 잘 해줬다. 곡이 정말 좋아서 앨범에 넣자고 추천했다"며 "결과물이 정말 만족스럽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 그룹 블락비/세븐시즌스

지코가 이끌고 멤버들이 뒤를 받쳐주며 블락비의 새 앨범이 완성됐다. 7년 차에 접어든 블락비는 흐르는 시간 만큼이나 음악적, 개인적 역량을 고루 성장시키며 '지코와 아이들'이란 편견에서 벗어나는 중이다. 이들이 11월 가요계의 치열한 순위 경쟁에서도 웃을 수 있는 이유다.

지코는 "늘 제가 앨범을 만들었고 전면에 나서던 것도 저였다. 하지만 지난 앨범 '토이' 때부터 주목 받지 못했던 멤버들에게 기회가 갈 수 있게 했다"며 "이번에도 저는 부분적으로만 참여하고 다른 멤버들이 활약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멤버들 역시 지코의 생각에 동의하고, 힘껏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유권은 "보이는 부분은 지코가 많이 나서지만, 다른 부분에선 멤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한다"면서 "앞으로 저희가 많이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통해 이를 가능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 함께 완성한 앨범이기에 1위에 대한 기대도 물론 있다. 피오 역시 "지코 형은 잘 되는 음악보다 좋은 음악을 만든다. 저희는 그걸로 만족한다. 이번 역시 마찬가지"라면서 "물론 1위에 대한 욕심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좋은 음악의 힘을 믿기에 부담은 크지 않다. 태일은 "블락비는 데뷔 때부터 좋은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이게 바로 블락비의 매력"이라며 "차트 결과에 대한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 그룹 블락비/세븐시즌스

블락비는 내년 7주년을 맞이한다. 동시에 계약 기간이 만료된다. 수많은 아이돌 그룹이 이 시기 뿔뿔이 흩어지기에 '마의 7년'이라는 표현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블락비는 "미래보단 현재에 최선을 다한다"고 일축했다. 멤버들은 "현재 왕성한 활동 중이다. 멤버들끼린 지금과 이번 앨범에 대한 이야기만 나눈 상태"라며 "정확힌 알 수 없지만 현재를 즐길 뿐이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즐기며 음악을 할 수 있는 이유로 팬들을 꼽으며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팬 분들이 기다려준 만큼 더 열심히 했다.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던 블락비는 "오랜만의 단체 활동에 기대된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가요계 대표 '악동' 그룹 블락비가 11월 컴백 대란을 뚫고 블락비 만의 차별화된 음악으로 차트를 석권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