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문상주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 총재 "평창올림픽, 한반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인터뷰] 문상주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 총재 "평창올림픽, 한반도 평화·경제살리기 계기로 삼아야"

최종수정 : 2017-10-31 05:30:00
문상주 평창동계올림픽 범코리안서포터즈 총재가 30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창원 기자.
▲ 문상주 평창동계올림픽 범코리안서포터즈 총재가 30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창원 기자.

문상주 평창동계올림픽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 총재는 30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한반도 평화'와 서민경제를 포함한 '대한민국 경제살리기'라는 엄청난 두 가지 변화를 이룰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문 총재는 이날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에 위치한 고려전문직업학교에서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총재는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 활동 계획과 관련해 "2002년 월드컵 당시 10만명의 서포터즈를 동원해 16개국을 응원한 바 있다. 이번 올림픽에는 1000만명을 동원, 95개국을 응원할 계획이다"라면서, "전세계에 3억명이 자신의 나라를 응원하는 응원단도 구성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올림픽 참여 국가별로 10만명의 서포터즈를 구성해 외국인들의 응원과 더불어 한류 공연 및 명소 관광, 쇼핑 등을 돕겠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북한의 미사일·핵실험 도발로 인해 '한반도 위기설'이 증폭돼 올림픽이 흥행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각국에 다양한 응원단과 접촉해 국민 명의로 대통령·수상 등에게 참여 서신을 보내는 등의 활동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각 국의 지도자들이 참여함으로써 여러 나라의 응원단과 국민들이 우리나라를 찾게 되고, 이들의 관광·쇼핑 등 소비로 인해 침체된 내수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이러한 계획이 성공할 경우 외국인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유지되는 '선순환' 구조도 예상할 수 있다는 것이 문 총재의 생각이다.

적지 않은 숫자인 '1000만 서포터즈' 가입과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 문 총재는 인터뷰 내내 자신감을 내비쳤으며, 올림픽 이후 분위기를 이어가며 20여년째 힘 쓰고 있는 '유라시아 철도 운동'도 성공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이하는 문 총재와의 일문일답.

-평창올림픽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를 출범시키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엄청난 두 가지 변화를 이룰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한 가지는 한반도 평화이고, 또 한 가지는 서민경제를 포함한 대한민국 경제 살리기다. 지금 한반도는 '핵전쟁 전야'라고 할 만큼 위태로운 상황이다. 북한이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고 원자폭탄, 수소폭탄을 실험하고 있다. 미국으로선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다. 미국은 자신들이 결심만 하면 북한을 하루아침에 전멸 시킬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이렇게 되면 북한도 순순히 당하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다. 이대로 있다가는 정말 전쟁이 일어날 지도 모르는 위태로운 상황이다. 어떻게든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아야겠다, 우리가 전쟁을 막지 않으면 누가 막아주겠느냐 하는 절박한 마음에서 범코리안서포터즈를 출범시키게 됐다.

-구체적인 활동 계획은 무엇인가

▲지금 한반도 상황을 우려하는 일부 국가들이 올림픽 선수단 파견을 주저하고 있다. 이런 국가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저는 범국민코리안서포터즈 회원을 1000만 명으로 확대시킬 것이다. 참고로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때 코리안서포터즈는 10만 명이었다. 내년 평창올림픽 때 코리안서포터즈는 95개 참가국 선수단마다 10만 명씩 그룹을 지어 응원하게 된다. 모든 나라 선수단을 대한민국 응원단 10만 명씩이 지켜주고 응원하겠다고 하는데 선수단을 보내지 않을 나라는 없을 것이다.

해외에서도 코리안서포터즈들이 결성된다. 그저 한국사람들끼리 모여서 특정팀을 응원하는 게 목적이 아니다 . 예를 들어 프랑스에서 코리안서포터즈들이 프랑스 대표팀을 뜨겁게 응원한다면 프랑스 사람들도 코리안서포터즈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관심을 갖지 않겠나? 우리는 코리안서포터즈 활동에 공감하는 사람들을 월드코리아서포터즈 회원으로 초청할 것이다. 월드코리아서포터즈와 코리안서포터즈가 프랑스대통령에게 세계평화를 위해 한국 평창에 가자고 제안하면 어떻게 되겠나? 이렇게 해서 여러나라 국가 원수들이 평창에 모이고 이들이 한반도 평화에 뜻을 모은다면 한반도에 긴장은 사라지고 자연히 평화가 조성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강조하고 있는 경제살리기 효과는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서포터즈 활동에 의해서)올림픽에 세계적 관심이 쏠리고 선수단과 함께 많은 관광객, 정재계 거물들이 한국을 방문하게 될 것이다. 올림픽에는 전 세계 IOC위원들이 참석한다. IOC위원들은 모두 경제계 거물들이다. 이들이 대한민국의 눈부신 발전상을 확인하고 대한민국과 경제적 협력을 이루고자 한다면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답은 분명하다. 먼저 우리나라 대기업들의 브랜드 가치가 지금보다 훨씬 높아지고,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면 당연히 제품수출이 크게 늘어나게 될 것이다. 또 SOC의 해외수출 길도 훨씬 넓어지게 된다. 대한민국 서울과 전국 대도시들은 정말 세계 어디 내 놓아도 빠지지 않는 현대적이고 능률적인 도시이며, 역동적이고 현대적이다. 이런 도시 자체를 수출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는 것이다.

서민경제와 관련해서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다시 관광대국으로 올라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지금 관광업계, 여행업계는 그야말로 죽을 지경입니다. 지난 몇 년 동안 중국인 관광객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그 수요에 맞춰 호텔을 엄청나게 많이 지었다. 그런데 사드 미사일 배치로 중국인 관광객은 뚝 끊어지고 한반도 안보상황이 긴장되면서 다른 지역 해외관광객들도 주춤하고 있다. 그런데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평창올림픽 경기장을 찾아온다고 하면 중국인 관광객들도 자동적으로 한국을 다시 마음 놓고 올 수 있게 된다. 관광객이 늘어나면 숙박업이나 여행업만 좋아지는 게 아니라 옷가게, 선물가게, 음식점, 택시 등 골목상권까지 모두 경기가 좋아지게 된다.

-범코리안서포터즈 회원 1000만명, 월드코리아서포터즈 3억명 확보 등이 목표인데, 현실적으로 가능한가

▲범코리안서포터즈에는 대한민국 7대 종단이 참여한다. 전국에서 교총, 직능경제단체연합, 범시민사회단체, 통일단체, 외교협회, 재외동포단체 등 2,000개 단체가 코리안서포터즈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평창올림픽을 성공시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고 경제를 살리자는 운동에 모두가 뜻을 함께 해 주시고 있다. 1000만명이 아니라 그 보다 훨씬 더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실 것으로 믿는다. 실제로 직능단체, 직업협회, 시민단체, 한국교총, 한국학원총연합회, 대한노인회 등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다.

월드코리아서포터즈 3억명은 예전과 같으면 상상도 못할 일이다. 그렇지만 지금은 SNS로 전 세계가 소통하는 시대다. 세계는 이제 사이버 세상에서 3억 명 이상의 월드코리아서포터즈가 활동하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우리가 평창올림픽을 성공시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고 세계평화를 구축하자고 하는데 동참하지 않을 사람이 누가 있겠나? 우리 코리안서포터즈는 세상에 없던 일, 보통사람들은 상상도 못하던 일을 해 낼 것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에도 서포터즈 활동계획이 있는 것으로 안다.

▲올림픽이 끝나면 부산에서 서울, 서울에서 평양, 평양에서 신의주넘어 유럽으로 가는 철도운동인 '유라시아 철도 운동'을 하려고 한다. 유라시아철도는 모두 찬성하는데 핵때문에 미국과 북이 풀어야 한다. 이번에 올림픽을 통해 이 문제가 잘 풀리면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렇게 되면 우리나라는 5만불이 아닌 대단한 선진국으로 갈 것이라고 본다.

-1000만명 서포터즈는 결코 적은 수가 아니다. 생업이 있는 서포터즈 참여가 쉽지만은 않을 것 같다.

▲2000여개의 협회가 참여하고, 종교단체들의 참여도 있기 때문에 그렇게 많은 숫자가 아니다. 또한 각 국가별로 조직이 있기 때문에 새로운 조직을 만든다기 보다는 조직이 연대하는 개념이다. 또한 외국인 방문객의 경우 장기간 관광과 쇼핑 목적 등으로 올 수도 있는데 동대문·남대문 상가협회와의 연계를 통해 해결할 수 있는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 쇼핑을 오면서 상가들에서 구입한 표를 받고 평창올림픽도 가는 방식 등일 것이다. 이러한 것을 위해 증명서를 발급할 계획이다.

문상주 평창동계올림픽 범코리안서포터즈 총재가 30일 인터뷰에서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창원 기자.
▲ 문상주 평창동계올림픽 범코리안서포터즈 총재가 30일 인터뷰에서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창원 기자.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