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테마주 '희비 교차'‥신재생에너지·도시재생↓ 제약↑

문재인 테마주 '희비 교차'‥신재생에너지·도시재생↓ 제약↑

최종수정 : 2017-10-16 15:47:40
▲ /한국거래소

문재인 정책 테마주의 희비가 엇갈렸다. 도시재생 뉴딜정책 수혜주로 꼽혔던 건설업과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은 하락세에 고전하고 있는 반면 치매국가보장제 수혜주인 제약업종의 주가는 꾸준히 상승세다. 전문가들은 정책테마주에 대해 실제 실적 성장세를 기대할 수 있는 펀더멘털(기초체력)에 기초해 선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설레발은 금물?

문재인 정권 초기부터 '핵심 국정운영계획' 중 하나로 꼽힌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내년도 예산안을 받고 사업자 선정에 들어가는 등 사업이 가시화되고 있지만 관련 수혜주로 떠올랐던 종목들의 주가는 지지부진하다. 오히려 수혜 기대감이 부풀었던 5월과 비교하면 주가는 하락했다.

토목, 건축 등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건설업체인 이화공영은 연 초부터 지난 5월 말까지 113.9% 올랐다. '4대강 복원주'라는 테마로 당시 문재인 후보가 당선될 때 정부의 도시재생 목표와 부합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복원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는 내용이 알려져도 사실상 "직접적인 연관성 없는" 이화공영의 주가는 이후 42.1% 하락했다. 이와 함께 4대강 복원주로 꼽혔던 자연과환경도 마찬가지다. 연 초부터 5월 말까지 16.9% 올랐지만 그 이후 36.3%나 하락했다.

또 전라도 지역에 기반을 둔 종합 중소형 건설사인 남화토건 역시 같은 기간 53.9% 상승세를 보였다.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 사업의 핵심이 '공공주도'의 '소규모 사업'이라는 점에서 대기업 건설사보다 특정지역에 거점을 두고 있는 중소형 건설사들의 수혜가 더 클 것으로 예상돼서다. 하지만 전라도 지역에 대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되고 있지 않고, 수혜도 가시화되지 않으면서 주가는 24.4% 하락했다.

정권 초기 또 다른 문재인 정부 정책 수혜주는 '신재생에너지'였다. 탈원전 정책과 더불어 주목을 받던 신재생 에너지 관련주들은 연일 하락세다.

태양전지용 웨이퍼 생산 기업인 웅진에너지는 신재생에너지 기대감을 등에 업고 연 초 이후 5월 말까지 52.3% 상승했으나, 이 후부터 현재까지 주가는 3.9% 하락했다. 또 풍력발전 핵심 부품인 단조부품을 생산하는 태웅은 같은 기간 26.5% 상승하고, 이후 41.2% 하락했다. 태양광발전소 유지 보수 사업을 하는 에스에너지 역시 추세는 이와 비슷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당초 정부 정책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랐던 주가가 실제 사업으로 이어지지 못하면서 실망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약, 정부 정책이 실제 매출로…

한편 정책 수혜주로 떠올라 지금까지도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업종이 있다. 바로 제약이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치매 국가책임제'는 치매의료비의 90%를 국가가 보장한다는 게 주요 골자다. 이에 따라 치매관련 제품을 주요 라인업으로 갖추고 있는 제약사들은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추 신경계 치매치료제인 엑셀씨를 생산하고 있는 씨트리는 연 초부터 5월 말까지 22.4% 주가가 상승했다. 이후 치매치료제 수요 증가로 올해 20억원 이상의 매출 성장이 예상되면서 주가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환인제약은 치매 등 정신신경용제 제품 매출이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하는 제약사다. 이에 정부 정책 수혜주로 분류되며 주가가 상승했다. 아울러 천연물질을 기반으로 한 치매치료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가는 더 크게 올랐다. 5월 말부터 현재까지 주가 수익률은 23.8%에 달한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테마주 투자는 정부 정책과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거나 일부 투기 세력에 의한 주가급등일 가능성이 높아 큰 손해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실제 기업의 수혜가 있고, 펀더멘털이 좋은 기업을 선별적으로 선택하는 안목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