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남배우,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누리꾼 발끈

성추행 남배우,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누리꾼 발끈

최종수정 : 2017-10-15 13:46:46
▲ <사진/채널A캡처>

영화 촬영 중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배우가 화제다.

지난 13일 서울고법 형사8부는 영화 촬영 도중 상대방을 강제 성추행한 남배우 A 씨에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한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도 주문했다.

앞서 A 씨는 2015년 4월 저예산 영화 촬영 중,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2월 열린 성추행 사건 1심 재판에서는 '사건 당시 촬영 동영상과 메이킹 필름에 상체만 찍혀 있어 성추행 여부를 알기 어렵다'는 재판부의 판단에 따라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지난 13일 2심 선고에서 원심을 깬 법원 판결에 따라 A 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받았다.

그리고 최근 여배우 측이 SNS를 통해 항소심 유죄판결 환영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공지하면서 남배우 정체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아직 실명이 공개되지 않은 A 씨의 정체를 둘러싸고 이야기가 한창이다. 네티즌들은 남배우 정체를 추측하며 '온갖 추측이 난무하는데 차라리 그냥 밝혀라 범죄자 인권 지켜 뭐하냐', '성추행 남배우 유죄 판결 받았네요. 집행유예인 게 아쉽지만 이번을 계기로 예술 핑계로 성폭력 저지르는 인간들에게 강력한 메시지가 전달됐기를 바랍니다'라고 반응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