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中공장 외엔 대안 없다”…보완책 마련 등 정부 설..

LG디스플레이 “中공장 외엔 대안 없다”…보완책 마련 등 정부 설득 총력

최종수정 : 2017-10-13 06:00:00

정부가 LG디스플레이의 중국 유기발광다이오드(OLED)패널 공장설립 승인 여부를 검토하기 위해 다시 심사에 나선다.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도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노심초사하고 있다.

TV패널 시장은 성숙기가 지난 액정표시장치(LCD) 대신 OLED로의 투자전환이 필수적이다. 선제적 투자로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에서 정부의 기술 유출 우려로 승인이 미뤄지면서 LG디스플레이의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공장 투자를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점을 정부에 전달하고, 기술 유출 등의 우려도 불식시킨다는 계획이다.

▲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패널 중국 공장 승인을 받기 위해 열리는 소위원회를 앞두고 보안책 마련에 노심초사다. 사진은 LG디스플레이 중국 광저우 LCD 생산공장 전경./LG디스플레이

12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8일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전자 소위원회의 심사를 받는다. 지난달 20일 첫 소위원회가 열린 이후 한 달여 만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7월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 8.5세대 OLED 패널 공장 건립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에 '국가핵심기술 수출승인' 신청을 냈다. 하지만 통상 두 달 안에 승인 결과가 나오는 것과 달리 산업부 장관의 승인은 미뤄졌고, 지난달 20일에서야 별도의 소위원회가 꾸려졌다. 국가핵심기술의 수출 승인 심사를 할 때 소위원회를 별도로 만들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업부가 소위원회까지 꾸리며 LG디스플레이 중국 공장 설립 승인을 미루는 이유는 기술 유출 우려다. 이에 대해 LG디스플레이는 OLED의 경우 기술적 난이도가 높고 선진기술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쉽게 유출되거나 복제할 수 없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중국에서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는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를 보더라도, 중국 공장 설립이 기술 유출로 바로 이어지기 어렵다는 게 업계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업계에서는 산업부의 승인 지연 배경에 대해 새 정부의 제 1 국정 과제인 일자리 정책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정부가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다 보니 해외보다는 국내 투자를 압박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은 지난달 18일 열린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에서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에게도 중국보다는 국내에 투자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TV용 OLED 디스플레이는 중국 공장을 신설하는 방법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강조한다. 국내 기존 생산라인을 교체하는 방법도 있지만, 내년 물량을 이미 고객사와 다 협의한 상황에서 일정상 생산라인을 변경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중국 공장 설립이 불허된다고 해서 국내 공장 설립으로 방향을 전환하기는 어렵다는 얘기다.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서도 현지 공장은 불가피하다. 중국과의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현행 관세는 5%이지만 향후 중국이 15%로 올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 역시 투자 적기성을 강조한다. 한 부회장은 지난달 26일 열린 '제8회 디스플레이의 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 공장 설립은 많이 하고 내린 결정이기 때문에 승인이 안 될 경우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은 없다"며 "중국과는 OLED 기술 격차가 있으나 중국도 결국에는 OLED를 할 것이고, 우리는 중국에서 OLED를 대세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정부의 승인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하기 힘들다"면서도 "정부가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해소하고 이해를 돕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디스플레이는 관계자는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하는 상황에서 여러가지로 조심스럽다"며 "2차 소위원회를 앞두고 1차 소위원회에서 지적됐던 부분들에 대해 프로세스를 추가하며 정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려 노력하고 있다"며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