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30년 후 미래도시로…500여평 규모 '티움' 가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30년 후 미래도시로…500여평 규모 '티움' 가보니

최종수정 : 2017-09-28 14:41:26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4D 시뮬레이터를 타고 미래도시 하이랜드 를 투어하고 있다. SK텔레콤
▲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4D 시뮬레이터를 타고 미래도시 '하이랜드'를 투어하고 있다./ SK텔레콤

#"현재 거대 운석이 지구로 향하고 있어 긴급 회의가 소집됐습니다."

지난 27일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본사 1층에 위치한 ICT 전시관 티움(T.um) 미래관. 2047년 첨단 미래도시 '하이랜드'에서 긴박한 안내방송이 흘러나온다. 홀로그램을 통해 등장한 의장이 각 지역 연합 대표들과 '무기를 이용한 운석 파괴'와 '달에 있는 중력장 발생장치를 활용한 운석 궤도 변경'을 두고 토론을 벌인다. 투표 결과 '운석 궤도 변경' 방식이 채택됐다.

SK텔레콤이 5세대 이동통신(5G), 실감형 미디어, 인공지능(AI) 등이 일상화될 2047년의 첨단 미래도시가 29일 개관한 ICT 체험단 '티움'을 통해 미리 구현됐다. 지난 2008년 탄생한 티움은 테크놀로지, 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티(T)'와 뮤지엄, 싹을 틔움 등의 '움(um)'을 결합한 이름으로 최신 기술 트렌드와 미래 ICT 서비스를 소개해왔다. 누적 방문객 수는 약6만5000명에 달한다.

티움은 1층 현재관(100평)과 2층 미래관(414평)으로 구성됐다. 방문객들은 29일부터 총 514평 규모의 전시관에서 ICT의 현재와 미래를 체험할 수 있다.

기존 티움과 달리 이번에는 5G를 중점으로 한 미래기술의 체험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미래관은 첨단 미래도시 '하이랜드' 여행에 나서는 스토리텔링 옷을 입었다. 10여명의 참가자들은 홀로그램 회의에 참석해 운석 충돌 위기에 처한 지구를 구하는 특수요원으로 활약할 수 있다.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VR 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로봇 원격 조종 체험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VR(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로봇 원격 조종 체험을 하고 있다. / SK텔레콤

운석 궤도 변경의 미션을 받고 원통형 캡슐 안에 놓인 가상현실(VR) 기기를 머리에 쓰니 곳곳에 불길이 이는 화산폭발 현장이 보인다. 드론에 장착된 네트워크 카메라와 접속됐기 때문이다. 양 손의 컨트롤러를 통해 달 기지에 있는 로봇을 원격 조정해 지구와 충돌 예정인 운석의 궤도를 바꾸는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다. 커다란 디스플레이에서는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인공위성을 통해 지구 환경 모니터링도 할 수 있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미래엔 다양한 IoT 센서를 통해 수많은 정보를 실시간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며 "이렇게 위험지역에 가지 않고도 정찰이나 구조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VR 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드론 원격 접속 체험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 미래관에서 참가자들이 VR(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드론 원격 접속 체험을 하고 있다. / SK텔레콤

시속 1300㎞의 미래교통수단인 '하이퍼루프'도 눈에 띄었다. 하이퍼루프 안에 탑승하자 투명 OLED TV 2개에 각종 수치와 그래프가 표시된다. TV 너머의 거대한 전면 스크린으로는 사막과 침수화된 도시 풍경을 볼 수 있다. 대형스크린 속의 움직이는 영상과 움직이는 의자로 인해 마치 실제 하이퍼루프에 탑승한 듯 이질적인 느낌이 밀려온다. 안전바가 달린 4D 시뮬레이터에 앉으면, 의자가 흔들리며 해저도시 투어가 시작된다. 도시 농업, 태양열 발전시설, 자율주행 차량 등 스마트시티의 전경이 한 눈에 보인다.

현재관에서 참가자들이 VR 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VR 쇼핑을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
▲ 현재관에서 참가자들이 VR(가상현실) 기기를 통해 VR 쇼핑을 체험하고 있다./ SK텔레콤

1층에 위치한 현재관은 집과 같은 일상생활 공간으로 꾸며져 미래 생활 모습이 한층 현실적으로 다가왔다. 현재관의 5G 서비스는 SK텔레콤이 을지로 본사 주변에 삼성전자와 함께 공동개발·구축한 5G 인프라로 이뤄진다. 이 5G 인프라는 3.5㎓기반 5G, 28㎓ 기반 5G, 롱텀에볼루션(LTE)을 상호 연동해 끊김 없는 커버리지를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모니터 화면으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는 '커넥티드 샵'부터 요리로봇까지 주방이나 거실에서 누릴 수 있는 생활형 기술들이 돋보였다.

티움 미래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 예약을 하면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현재관 체험만을 원하는 경우엔 방문 예약을 할 필요없이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1층을 찾아오면 된다. 추석 연휴에는 10월 7~8일 양일간 총 12회의 특별 투어도 마련했다. 관람 시간은 1시간 정도 소요된다.

윤용철 SK텔레콤 통합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5G 기반 뉴 ICT 기술과 인류 문제 해결에 기여할 미래 ICT 기술까지 폭넓게 체험할 수 있도록 '티움'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ICT 체험관 '티움'을 통해 미래 ICT 기술과 산업의 발전 방향을 제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