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강남만 지하역사…땅투기 바람 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강남만 지하역사…땅투기 바람 부추긴 2호선

최종수정 : 2017-09-19 15:51:53
강남역 주변 거리 전경 송병형 기자
▲ 강남역 주변 거리 전경 /송병형 기자

지하철 2호선은 지하구간과 지상구간 간 지역발전 격차에 현재도 말이 많은데, 건설계획이 발표된 40년전에는 강남 땅투기를 부추기는 등 더욱 논란을 불렀다.

1977년 10월 6일 서울시가 2호선 건설계획을 발표한 직후 잠실, 송파동, 서초동, 사당동 등 지하철역 건설 예정지 주변에 하루 수백대의 자가용 차량이 몰려들었다. 당시에는 귀했던 자가용차를 몰고 온 이들은 투기업자들. 이들은 서울도시계획도를 펼쳐들고 여기쯤에 지하철역이 들어설 것이 틀림없다며 지하철역 건설대상 지역을 예측하느라 바빴다.

일부 부동산업자들은 하루에 3~4차례씩 땅에 프리미엄을 붙여 전매하는가 하면 일당을 주고 선전원을 고용해 몰려든 사람들 앞에서 부동산업자끼리 허위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금방이라도 땅값이 폭등할 것처럼 바람을 잡은 것이다. 특히 당시만해도 미개발지역이었던 송파동 일대에 투기업자들이 몰려들어 이같은 전매수법으로 땅값을 부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아파트 투기에 대한 당국의 철퇴로 추석을 전후해 주춤하던 땅투기 바람을 되살리고 말았다. 잠실, 삼성동, 역삼동, 서초동, 사당동 등 강남 일대는 추석 직전까지 땅투기 바람이 일었다가 천호동 등지로 옮겨가던 중이었다. 2호선 건설계획 발표는 천호동 등지로 옮겨갔던 바람을 다시 당겨와 강남 일대 땅값을 순식간에 부풀리게 되는데, 인상폭이 평당 20%대에 달했다.

반면 성수동, 봉천동, 신림동, 신도림동 일대는 땅값이 하락하는 것은 물론이고 집값마저 떨어지는 현상이 벌어졌다. 뿐만 아니라 전철 건설 대상지역인 도림천변, 서울대입구 낙성대 부근의 주민들은 집이나 땅이 헐값에 강제수용되지 않을까 전전긍긍해야 했다. 이 일대 지하철 지상 구간의 복덕방에는 가옥이나 대지매매 계약을 해약하러 온 사람들이 곳곳에서 눈에 띄였으며, 팔려는 매물이 쏟아졌지만 사겠다는 사람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이는 서울시가 강남일대 등 일부구간만 지하구간으로 하고, 나머지는 지상구간으로 건설하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소음공해가 심한 지상구간은 땅값이 폭락하고, 반대로 지하구간은 땅값이 오르는 게 보통. 한강 이남 2호선의 총 노선은 30km였는데, 이 가운데 지하구간은 14km, 지상구간이 16km였다.

이처럼 강남일대에만 지하구간이 몰리면서 사회적 문제가 되자, 결국 서울시는 연말에 노선을 일부 조정하고 동시에 지하구간을 대폭 늘린다.

우선 서울시는 관악구 봉천동 봉천초등학교 앞에서 봉천천을 따라 신대방천에 이르는 길이 3.5km의 2호선 지상구간을 봉천초교앞~서울대입구 사거리~신림사거리~신림천위~도림천으로 통과지점을 변경했다. 봉천천 위로 지하철이 운행될 경우 현재 하폭이 좁은 봉천천을 사이에 두고 양쪽에 빽빽학게 들어서 있는 주택가에 소음공해를 안겨줄 우려가 있기 때문이었다.

또 변경된 노선 중 봉천초교앞~서울대입구사거리~신림사거리~봉림교까지 남부순환도로를 통과하는 구간은 지하로, 봉림교~도림천까지의 하천 위로 통과하는 구간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지상구간으로 건설하기로 한다. 이에 따라 한강 이남 총 30km 구간 중 지상구간이 16km에서 13km로 줄어들었다.

지상구간으로 정한 도림천 구간은 당시 주변에 주택이 밀집해 있지 않아 소음공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서울시는 판단했지만 주민들의 불만은 여전했다. 결국 서울시는 이 구간에 선진국의 철도변과 고속도로 양쪽에 설치된 것과 같은 소음방지벽을 설치하고, 소음방지작업을 레일에 추가하기로 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