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 낯뜨거운 합성 사진에 분노 "아~ 이 미친 것들"

문성근, 낯뜨거운 합성 사진에 분노 "아~ 이 미친 것들"

최종수정 : 2017-09-14 16:49:58

문성근, 낯뜨거운 합성 사진에 분노 "아~ 이 미친 것들"

배우 문성근이 배우 김여진과의 부적절한 합성 사진을 제작 유포한 국정원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

문성근은 1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경악! 아~ 이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같은 날 한 매체는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여름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고 보도했다. 합성된 사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한편 문성근, 김여진은 지난 11일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이 공개한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 '좌파 연예인 대응 TF'에서 작성된 블랙리스트 82명 중에 속해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