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타차 역전' 장수연, 이수그룹 챔피언십서 '통산 3승' 달성

'6타차 역전' 장수연, 이수그룹 챔피언십서 '통산 3승' 달성

최종수정 : 2017-09-10 18:08:11
▲ 10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베네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39회 KL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장수연이 어프로치샷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역전의 여왕' 장수연(23)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장수연은 10일 가평 베네스트 골프클럽(파72·6538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이수그룹 제39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8억원, 우승상금 1억6000만 원)에서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시즌 첫 승이자 투어 통산 3승째를 기록한 장수연은 1년 4개월여 동안의 우승 공백기를 깨고 부활의 기지개를 켰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그는 6타 차 열세를 뒤집고 올 시즌 최다 타수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롯데마트 여자오픈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이은 또 한 번의 역전승이다.

상금랭킹 36위에 머물렀던 장수연은 우승상금 1억6000만원을 더해 시즌 상금 2억7800만원을 확보, 랭킹 15위 안팎으로 뛰어오를 것으로 보인다.

전날까지 장하나가 3일 내내 선두를 지키며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에 바짝 다가섰으나 마지막 날 타수를 줄이지 못하며 주춤했다.

1위와 6타 차 공동 3위를 기록 중이던 장수연은 이날 전반 9개홀에서만 버디 3개와 이글 1개로 5타를 줄이며 1타 차로 장하나를 매섭게 추격했다.

4번 홀에서 이글을 낚으며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한 장수연은 10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장하나와 어깨를 나란히 했으며, 13번 홀에선 역전에 성공했다.

장수연은 이 기세를 몰아 15번 홀 버디로 2타 차로 달아난 뒤 17번 홀에서 장거리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며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마지막 날 역전을 허용한 장하나는 지난달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 이어 또 한 번 준우승을 거두며 국내 복귀 후 첫 승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