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8) 노조 파업에 서울올림픽 직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8) 노조 파업에 서울올림픽 직전 멈춰 설뻔한 시민의 발

최종수정 : 2017-08-22 14:10:19

[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8) 노조 파업에 서울올림픽 직전 멈춰 설뻔한 시민의 발

1988년 서울올림픽 폐막식 국가기록원
▲ 1988년 서울올림픽 폐막식 /국가기록원

서울올림픽(9월 17일~10월 2일) 개막을 불과 2주 앞둔 1988년 9월 3일 아침 시민들은 서울지하철노조가 올림픽 뒤로 파업을 연기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내쉰다.

서울지하철노조는 1987년 8월 설립 이후 사측과 직제개편을 둘러싼 갈등을 계속하다 1988년 6월 17일 2시간 동안의 파업을 통해 실력행사에 나섰다. 이를 계기로 노사 간 합의각서가 체결됐는데, 각서 내용 중 3항을 둘러싼 진통은 계속됐다. 서울시와 지하철공사측은 '기능직과 고용직에 대하여 개편직제에 의한 3호봉(3만3000원)을 가산지급한다'는 3항에 대해 수당으로 올려주겠다고 주장했고, 반면 노조측은 호봉을 승급시켜 기본급에 포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측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린 끝에 8월 24일 노조는 임시대의원총회에서 지난 6월 지하철공사측과 맺었던 직제개편과 관련한 합의각서가 이행되지 않고 있다며, 9월 4일 새벽 4시를 기해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이후 9월 2일 전체 조합원 5901명 가운데 91%에 해당하는 5386명이 참가하여 파업 결의를 실행할 것인지에 대해 투표를 실시, 87%인 4672명(총 재적 조합원의 79%)의 찬성으로 파업결행을 확인하고, 대의원총회에 최종결정을 넘겼다.

전체 조합원 투표까지의 상황을 지켜보던 시민들 다수는 지하철이 끊겨 불편을 겪으리라는 걱정을 넘어 서울올림픽의 안위를 걱정하기에 이른다. 당시 서울지하철공사는 대회 기간 중 관람객의 60%를 지하철로 수송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해 두고 있었다.

시민들의 우려 속에 노조는 2일 오후 7시반부터 군자기지내 노조사무실에서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었다. 여기서 4시간 동안에 걸친 토론이 벌어졌고, 밤늦게까지 찬반양론이 팽팽히 맞서다 결국 다수의사로 파업을 올림픽 이후로 연기할 것을 결정했다. 이어 잇따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를 추인했다.

총 대의원 99명 중 74명이 참석한 이날 대회에서 대의원들은 조합원 총투표에서 이미 압도적 찬성을 얻고도 파업강행을 유보하기로 한 배경을 설명하는 '시민에게 드리는 글'을 발표했다.

이 글에서 대의원들은 "당장 파업에 돌입하고 싶은 심정이나 올림픽을 목전에 둔 상태에서 시민의 불편과 불안감을 조성할 것을 우려해 파업 시기를 올림픽 이후로 일단 연기한다"고 밝혔다.

김명희 당시 노조위원장은 "직제개편 약속은 반드시 이행되어야 하나 많은 국민들이 올림픽 기간 중에 교통이 마비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파업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대의원대회 직후 파업 강행을 주장하던 대의원 중 10여 명은 대의원대회의 결의사항에 불만을 나타내며 퇴장했고, 회의장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조합원 100여 명은 "조합원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무효를 외쳤다. 이같은 반발에 대의원들은 회의 직후 집단사의를 밝혔다. 이후 며칠간 진통이 계속된 끝에 여론에 밀린 노조는 결국 올림픽 이후로 파업을 유보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무사히 올림픽을 마친 뒤 노조는 10월 4일 합의각서 이행을 촉구하는 준법투쟁에 돌입했고, 다시 노사 양측과 합의각서가 체결됐지만 잡음은 그치지 않았다.

결국 파업 유보 결정 5개월 뒤인 1989년 3월 6일 합의각서를 두고 다시 갈등이 폭발, 노조가 무임승차운행을 강행하는 사태에 돌입했다. 무임승차운행은 9일까지 나흘간 이어졌다. 서울지하철은 87년 8월 노조 결성 이후 이날 무임승차사태까지 모두 5번의 분규를 겪으며 '파업철' 오명을 쓰게 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