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7) 5공 신군부 비리 온상으로 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7) 5공 신군부 비리 온상으로 전락(下) 역사 이름 바꾸는데 3000만 원

최종수정 : 2017-08-15 13:34:18

[서울지하철 40년 비하인드 스토리] (27) 5공 신군부 비리 온상으로 전락(下) 역사 이름 바꾸는데 3000만 원

1988년 10월 16년만에 부활한 국회 국정감사 모습. 당시 국정감사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인인 이규동씨 등 100여 명에 대한 증인출석 요구와 1만4000여 건의 국정감사 자료 요구가 나왔다. 국가기록원
▲ 1988년 10월 16년만에 부활한 국회 국정감사 모습. 당시 국정감사에서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인인 이규동씨 등 100여 명에 대한 증인출석 요구와 1만4000여 건의 국정감사 자료 요구가 나왔다. /국가기록원

1988년 10월 17일, 유신 개헌과 함께 폐지됐다 16년만에 부활한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때 아닌 폭소가 터져나왔다. 피감기관인 서울지하철공사 사장의 '황당한' 답변 때문이었다.

이날 국회 행정위 국정감사에서 유기수 의원은 "지하철역 이름을 대학이름으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8개 대학명 가운데 건대역을 제외한 7개 역명을 교체해 주는 조건으로 각 대학으로부터 3000만 원씩을 받았다"며 공사 측에 법적 근거와 사용처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명년 당시 서울지하철공사 사장은 "7개 대학을 포함 모두 11개역의 이름을 바꾸면서 3000만 원씩을 받았다"며 제기된 의혹 외의 사실까지 시인했다. 그러면서 "자동화 시설 등을 바꾸는 데 필요한 최소한의 경비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엉뚱한 사용처가 나오자 의원들 사이에서 실소가 터져 나온 것이다.

김명년 사장은 기술자 출신으로 전임 김재명 사장 뒤를 이어 국정감사 몇 달 전인 6월 25일 신임사장으로 임명됐다. 70년 서울 지하철 1호선 건설본부장과 78년 서울시 제2부시장을 지내기는 했지만 신군부 등장기에는 지하철공사로 돌아오기 직전까지 럭키개발 고문으로 일해, 신군부 치하 서울지하철공사의 비리와는 무관했다. 그러니 의원들의 의혹 추궁에 대해 변명하지 않고 아는대로 모두 폭로한 것이다.

국정감사장에 선 김 사장의 입에서는 연달아 "사실이다", "잘못했다", "시정하겠다"는 말이 쏟아졌다. 의원들이 지하철공사를 둘러싸고 떠돌던 각종 유언비어들을 물었는데, 대부분 사실이라고 시인한 것. 이러자 당시 여당이던 민정당 소속 국정감사 위원들도 "지하철공사가 뭐 이따위냐"며 흥분하기에 이르렀다.

신군부 치하 서울지하철공사에서는 역사명 개명에 돈을 받는 것을 비롯해 지하철과 관련된 각종 분야에서 감춰진 비정상적인 일이 일어났다. 가령 부산지하철 전동차의 경우 1량당 구입가격이 3억3000만 원인 데 비해서 서울지하철 전동차는 5억3000만 원으로 1량에 2억 원씩 비싸게 모두 504량 분 1008억 원을 더 주고 사들였다. 그런데도 전동차 도입 계약 당시 지하철공사가 작성한 국내외 제작회사들의 응찰에 대한 정확한 평가보고서조차 없었다.

단지 "서울과 부산의 전동차 차량규격이 서로 다르고, 출입문도 서울전동차는 8개, 부산전동차는 6개이며 수송능력도 각각 454명과 377명으로 제원 성능 면에서 차이가 나 가격이 다르다"는 이해하기 힘든 해명뿐이었다.

지하철 역사내 자판기도 문제였다. 당시 지하철역 구내 자판기 210개소를 대한노인회, 서울시청새살림회, 한국신체장애자복지회, 홀트아동복지회, 한국사회사업복지협의회 등 5개 단체에 수의계약 형식으로 임대해 주고 연 임대료 1억3000만 원을 받았다.

의원들은 직영하게 되면 약 10억 원의 운수외 수입을 올릴 수 있다며 무사안일 경영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당시 지하철공사의 부채 규모는 2조 원대를 훌쩍 넘어섰다.

당시 언론들은 "독재정권하에서 권력층 인사들의 비호를 받으면서 방대한 기관을 주먹구구식으로 경영하고 상식에 벗어난 운영을 하게 된 데 따른 부패의 정도가 얼마나 극심한지 이번 국정감사 결과 여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