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부담 줄인다"…KT, 10만 와이파이 개방 완료

"데이터 부담 줄인다"…KT, 10만 와이파이 개방 완료

최종수정 : 2017-08-11 15:45:08
▲ KT 직원들이 10일 와이파이 장비 교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KT

KT가 와이파이 개방으로 정부의 가계통신비 절감 정책에 동참했다.

KT는 11일 전 국민 대상 10만 와이파이(WiFi) 엑세스포인트(AP) 개방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또 KT 스마트폰 전 고객 와이파이 서비스 기본제공, 지하철 객실 와이파이 장비 교체 등 KT 와이파이 서비스 향상에도 나선다.

KT는 지난 6월 정부 가계통신비 절감 및 공공 와이파이 2.0 정책에 동참해 국내 최대 규모인 10만 와이파이 AP개방을 선언하고 8월 중 개방할 방침이라 밝힌 바 있다.

KT는 유동인구가 많고 일상 생활에 밀접해 실질적 개방 혜택을 느낄 수 있는 ▲생활편의시설(편의점, 백화점, 대형마트,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터미널, 주유소 등) ▲관광지(광장, 공원) ▲체육문화시설(공연장, 극장, 서점) 등의 와이파이 AP 10만개를 이날 개방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LG유플러스 이용자도 최소한의 인증절차(이메일, 폰번호, 성별, 연령대 입력 및 약관 동의)와 광고시청(15초)을 거치면 KT 와이파이 서비스를 1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용시간 경과 후에는 재인증 없이 광고시청만으로 이용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KT는 와이파이 개방으로 인한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 와이파이 이용 고객이 품질 저하를 느낄 수 없도록 노후 장비 점검과 장비 증설도 병행했다. 전국 지하철 객차 내 와이파이 장비도 최신 하이브리드 에그 장비로 교체했다. 이 장비는 구형 에그 대비 체감 속도는 5배, 접속자 수는 15배 개선된 모델이다.

또 이달 1일부터 1만원 후반 요금제부터 제공됐던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저가요금제 고객에게도 확대 적용했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요금제와 스마트폰(패드) 그대로 광고시청 없이 KT의 와이파이에 접속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서비스 확대로 약 55만명의 KT 고객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내다봤다.

KT 유무선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앞으로도 KT는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혜택을 강화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