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오늘(11일) 첫방…프로듀서 감탄케 한 실력파 싱어 정체..

'팬텀싱어2', 오늘(11일) 첫방…프로듀서 감탄케 한 실력파 싱어 정체는?

최종수정 : 2017-08-11 15:19:07
▲ JTBC '팬텀싱어2'가 1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단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2'가 첫 방송을 앞둔 가은데, 베일에 싸여져있던 실력파 참가자들의 정보가 하나씩 밝혀지고 있다.

11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둔 '팬텀싱어2'는 국내 최초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단 결성 프로젝트로, 성악, 뮤지컬, 케이팝,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뮤지션들이 오디션에 참여해 우승을 노린다.

'팬텀싱어2'의 프로듀서 6인방은 "더 깐깐하고 공정하게 심사를 하겠다"고 새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러나 참가자들은 훈훈한 외모와 뛰어난 실력으로 첫 오디션 현장부터 프로듀서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우선, 현직 크로스핏 강사 겸 모델로 활동 중인 일반인 출연자의 노래에 팬텀 프로듀서 윤상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 출연자는 큰 키에 조막만한 얼굴, 그리고 크로스핏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로 등장부터 여성 프로듀서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또 엄청난 저음의 목소리로 현장을 환호케 했다.

뿐만 아니라 평소 뮤지컬계에서 1000대 1의 경쟁력을 뚫고 주연으로 발탁된 전력으로 '괴물신인'이라 불리는 참가자 역시 수준급 노래와 감정 연기를 펼쳐 또 한 명의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프로듀서 바다는 이 뮤지컬배우를 향해 "고은성 씨"라고 불러 현장을 혼란의 도가니로 만들기도 했다. 이유인 즉, "잘 생겼는데 노래까지 잘하는 모습을 보니 시즌1의 '고은성'을 떠올리게 해서 이름을 잘못 말했다"는 것.

'팬텀싱어' 시즌1에서 날카로운 심사평을 담당했던 김문정 프로듀서도 실력파 싱어들의 등장에 독설은 잊고, 폭풍 칭찬을 이어가 현장에 있던 제작진들을 놀라게 했다. 심지어 어떤 출연자를 향해서는 "심사를 해야하는데 노래가 너무 아름다워서 넋을 잃고 감상했다"고 말했을 정도.

이날 방송될 '팬텀싱어2' 1회에서는 뮤지컬계의 라이징스타들과 미성의 테너, 유럽에서 활동 중인 세계적인 오페라스타, 해외파 출신 성악가 등 실력파 싱어들이 연달아 등장해 프로듀서들을 놀라게 만들 예정이다.

더욱 막강해진 출연자들로 또 한 번 크로스오버 음악 열풍을 이끌 JTBC '팬텀싱어2'는 오는 11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