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경찰' 남녀노소 '필람' 무비 등극

'청년경찰' 남녀노소 '필람' 무비 등극

최종수정 : 2017-08-11 12:37:27

'청년경찰' 남녀노소 '필람' 무비 등극

세대별 취향 저격 포인트 전격 분석

지난 9일 개봉 이후 실관람객 평점 9.1, CGV 에그지수 98%를 기록하며 개봉일 하루에만 3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청년경찰'이 전 세대 관객을 사로잡은 이유를 전격 공개했다.

▲ '청년경찰' 스틸컷

◆남성 관객까지 사로잡은 액션과 대사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 영화로, 개봉 전부터 혈기왕성한 경찰대생 '기준'과 '희열'의 현실감 넘치는 액션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예고한 바 있다. 학교에서 배운 이론과 무도를 바탕으로 수사에 뛰어든 이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실전에 가까운 액션을 선보여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여기에 '기준'과 '희열'이 유쾌하게 던지는 대사와 행동들은 남성 관객들의 지지를 받고 있어 눈길을 끈다. 청춘들이 보일 수 있는 무모하지만 패기 넘치는 액션과 함께 공감대를 자극하는 요소들이 곳곳에 담겨 있어 남성 관객들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서준X강하늘 '심스틸러' 등극!

여성 관객들은 '기준'과 '희열'을 연기한 배우 박서준, 강하늘의 매력에 열렬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서준은 '뷰티인사이드'(2015), 드라마 '화랑', '쌈, 마이웨이'에 출연, 액션과 로맨스 장르를 완벽 소화했으며, 이번 '청년경찰'에서는 의욕충만 '기준'으로 분해 상남자 다운 면모와 함께 코믹함까지 선보인다. 강하늘 역시 '스물'(2015), '재심'(2017)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 '청년경찰'에서는 원리원칙을 중시하는 이론파 '희열'로 변신해 반전 매력을 드러내며 여심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두 배우 모두 청춘다운 풋풋함과 유쾌함은 물론 극 중 훈련 과정에서 탄탄한 몸매까지 선보여, '여심(心)스틸러'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며 흥행 열기에 힘을 더하고 있다.

◆10대 관객, 유쾌한 청춘콤비 플레이!

'청년경찰'이 10대 관객을 사로잡은 이유로 '기준'(박서준)과 '희열'(강하늘)이 청춘콤비로 뭉쳐 선사하는 환상적인 콤비 플레이를 꼽을 수 있다. 몸이 먼저 반응하는 행동파 '기준'과 이론을 바탕으로 행동하는 두뇌파 '희열' 두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간다. 특히 이들은 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에 착수, 위기를 겪을 때까지 서로 정반대의 매력을 보여주면서도 환상적인 팀워크를 자랑한다. '친구' 관계가 매우 중요한 학생들에게 '기준'과 '희열'이 보여주는 절친 케미는 10대 관객들을 사로잡는데 충분한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기준'과 '희열'의 대사에 깨알같이 등장하는 신세대 언어 역시 10대 관객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2030 관객, 공감과 깊은 여운!

2030 관객들은 '기준'과 '희열'이 보여주는 청춘의 성장에 여운을 느껴 호평을 보내고 있다. 이들은 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에 착수한 이후 몇 번의 실패와 좌절을 겪게 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끝까지 나아간다. 특히 스토리가 진행될수록 '기준'이 언급한 '진심, 집념, 열정'은 수사의 세가지 방법에서 나아가, 자신의 진정한 꿈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만드는 장치로 확장된다. 꿈에 대해 고민하는 '기준'과 '희열'의 모습은 현실과 타협하며 살아가던, 혹은 꿈을 찾아 방황하던 2030 청춘들에게 소중히 여겨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돌아보게 만든다. 이처럼 유쾌함과 드라마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면서도 성장과 꿈, 열정의 의미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하게 만드는 스토리는 공감과 깊은 여운을 선사하며 2030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4050 관객, "한때는 나도~"

한편 4050 세대, 중장년층 관객들은 이 영화가 보여주는 젊음과 패기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청년경찰'은 혈기왕성한 청춘들의 열정과 거침없는 패기를 유쾌하게 담아냈으며 '기준'과 '희열'은 한 겨울임에도 불구,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해서 달리며 수사에 임한다.

이는 뜨거운 에너지와 시원함까지 선사해 한 때 불 같았던 청춘의 시절을 겪고 어른이 된 4050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양교수'가 '기준'과 '희열'에게 전하는 진심 어린 조언은 미숙하고 서투른 청춘들에게 어른들이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 되돌아보게 만들어 4050 관객들의 몰입을 더욱 이끌어낸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