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000억 증자 결의…주주 수용 여부가 관건

케이뱅크, 1000억 증자 결의…주주 수용 여부가 관건

최종수정 : 2017-08-10 19:35:05
▲ 자료: 케이뱅크, 이베스트투자증권

인터넷 전문은행 케이뱅크가 1000억원을 유상 증자하기로 했다. 증자에 성공한다면 지난달 말 출범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카카오뱅크와의 경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10일 케이뱅크는 이사회를 열고 주당 5000원인 주식 2000만주를 새로 발행하기로 의결했다.

보통주 1600만주, 전환주 400만주로 신주를 구성해 총 1000억원 규모로 증자를 추진한다. 케이뱅크는 주주들이 설립 당시 낸 초기자본금 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계획이다.

다만 주주들이 이를 그대로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일부 주주사의 경우 기존 지분율대로 증자하는 방안에 부담스럽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달 27일 납입일 이후 증자 결과가 최종적으로 확정된다.

한 주주사 관계자는 "언제 어느 정도 규모로 증자할지 케이뱅크 측이 결정하면 우리도 타당성 검토를 거쳐서 필요한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주주사 관계자는 "증자 참여 여부는 주주들이 결정할 일"이라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이사회 이전에 주주사들을 만나 충분히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며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됐지만 주주사들이 최종 어떻게 결정할 지는 확신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연말 또는 내년 초에 1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추가로 추진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애초에 2500억원 규모의 증자를 창립 2∼3년 이내에 실행할 계획이었으나 대출이 급증해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이 하락하는 등의 문제가 생긴 탓에 예상보다 빨리 증자를 추진하게 됐다. 특히 급격한 대출 증가에 예대율이 기존 시중은행을 웃돌면서 케이뱅크는 마이너스통장에 이어 신용대출까지 판매를 중단한 상태다.

케이뱅크의 계획대로 증자가 이뤄지면 영업은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케이뱅크가 자본 확충 문제로 잠시 주춤한 사이 지난달 27일 영업을 시작한 카카오뱅크는 2주 만에 수신 1조원, 여신 7700억원 기록하는 등 흥행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