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만에 '또'… GS칼텍스 여수공장 화재

8일 만에 '또'… GS칼텍스 여수공장 화재

최종수정 : 2017-08-10 11:19:49

8일 만에 '또'… GS칼텍스 여수공장 화재

▲ 지난 2일 여수산단 정유공장 변전소 시설 화재 / 사진=연합뉴스

GS칼텍스 여수 공장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달에만 벌써 두 번째 화재다.

10일 오전 6시 38분쯤 전남 여수시 중흥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GS칼텍스 2공장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지난 2일 단지 내 공장 변전실에서 화재가 난 지 8일 만이다.

소방당국은 20여 분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화재는 원유에 열을 가해 아스팔트 등을 추출하는 제3중질유분해시설(VRHCR)의 냉각기 인근 배관에서 최초 발생한 것으로 소방차 18대 등 장비 28대, 경찰과 소방관 등 260여 명이 현장에 투입돼 진화에 나섰다.

공장 측은 불길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료 공급밸브를 완전히 차단하고 남은 연료의 자연 연소를 유도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일 오전 5시 56분쯤 GS칼텍스 BTX 공장 변전실에서 화재가 발생한 바 있다. 큰 불로 이어지진 않았으나 변전실과 연결된 공정의 전기 공급이 끊어지면서 생산시설 가동이 중단됐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