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7-17 13:00:38

文대통령, 8명 차관급 인사 단행…조달청장 박춘섭·병무청장 기찬수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오전 처·청장 인사를 발표했다. 박춘섭 조달청장(왼쪽부터), 기찬수 병무청장,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김재현 산림청장, 남재철 기상청장,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조병제 국립외교원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8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문 대통령은 조달청장에 박춘섭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병무청장에 기찬수 전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 기상청장에 남재철 기상청 차장, 산림청장에 김재현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교수, 농촌진흥청장에 라승용 전북대 원예학과 석좌교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오동호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 상임위원, 국립외교원장에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국립중앙박물관장에 배기동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석학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충북 단양 출신의 박춘섭 신임 조달청장은 기획재정부 대변인·경제예산심의관·예산총괄심의관을 역임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정통 예산 관료로 치밀하며 추진력 있는 일 처리로 정평이 나 있고 경제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공정하고 효율적인 조달업무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인선배경을 설명했다.

기찬수 신임 병무청장은 경남 김해 출신으로 국군기무사령부 1처장·참모장과 육군수도군단 부군단장을 역임했으며, ㈜대명에너지 대표이사를 지냈다.

박 대변인은 기 청장에 대해 "군 정보 분야 전문가로 국방개혁에 기여했으며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조직관리 능력으로 국민에게 신뢰받는 병무 행정을 이끌어갈 적임자"라고 밝혔다.

전북 김제 출신의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농촌진흥청 연구정책국장과 국립농업과학원장 등을 지냈다.

라 청장에 대해 "9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농진청 차장까지 역임한 입지전적인 인물로, 퇴임 후에도 농촌 활력 증진에 기여했고 농가소득 증대와 농업발전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성공적으로 실천할 적임자"라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전남 담양 출신으로 재단법인 희망제작소 부소장, 희망 서울 정책자문위원회 경제·일자리 분과위원장, 생명의숲 국민운동 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지역경제 활성화 모델 전도사로 유명한 산림학자로, 이론과 실천력을 겸비해 산림과 지역사회를 연계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인선배경을 설명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경북 안동 출신으로 기상청 기상산업정보화국장·국립기상과학원장·수도권기상청장을 지냈다.

남 청장에 대해 박 대변인은 "대기환경 전문가로 업무 전문성과 행정 경험은 물론 대국민 소통 능력이 탁월하다"고 밝혔다.

경남 산청 출신의 오동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 울산광역시 행정부시장,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지방자치발전기획단장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중앙·지방 행정을 두루 경험한 관료로 지방자치·균형발전 분야 전문가로 알려져 있고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기획력을 겸비했다"고 인선배경을 밝혔다.

조병제 국립외교원장은 경북 영천 출신으로 외교통상부 북미국장·대변인·한미안보협력 담당 대사를 지냈으며 대선 당시 문 대통령 경선 캠프에서 외교·안보 정책을 주도했다.

조 원장에 대해 박 대변인은 "주요 외교현안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풍부한 실전 경험으로 외교원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 출신의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사단법인 한국박물관협회장,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총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박 대변인은 "구석기 시대 유적 발굴과 연구에 탁월한 업적을 보유한 전문가로, 풍부한 박물관 관리 및 운영경험과 국제적인 감각을 겸비한 적임자"라고 배 관장을 소개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