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9) 세계 최초 '가변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9) 세계 최초 '가변형' 구형로봇 개발한 항공대 SRL

최종수정 : 2017-07-16 14:26:06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9) 세계 최초 '가변형' 구형로봇 개발한 항공대 SRL

세계 최초 가변형 구형로봇 개발에 참여한 왼쪽부터 한국항공대 대학원 이동규 책임연구원 박사과정 , 김병규 지도교수 항공우주 및 기계공학부 , 조성건 석사과정 SRL 대표. SRL
▲ 세계 최초 '가변형' 구형로봇 개발에 참여한 (왼쪽부터)한국항공대 대학원 이동규 책임연구원(박사과정), 김병규 지도교수(항공우주 및 기계공학부), 조성건(석사과정) SRL 대표. /SRL

내년부터 초등학교에서 코딩 의무교육이 시작되지만, 학생들을 가르칠 교원 인력은 부족한 상황.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 학생 스타트업이 있다. 한국항공대 대학원 항공우주·기계공학부에 재학 중인 조성건 씨(26)가 리더로 있는 스타트업 'SRL(Space Robotics Laboratory)'이다.

SRL은 세계 최초로 형태가 변하는 구형로봇 개발 아이디어로 항공우주연구원이 주최한 창업지원사업인 제3회 'Star Exploration'에서 당선, 여기서 지원을 받아 교원이 없어도 코딩교육이 가능한 플랫폼(로봇+앱)을 개발 중이다.

'외골격 가변형 구형로봇'은 지형에 맞춰 외골격이 변화함에 따라 향후 휴전선 지뢰제거와 산악지형 구조작업은 물론이고,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지형에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드론이 주목받는 이유와 마찬가지다. 또한 외골격을 접으면 부피를 줄일 수 있어 우주개발에도 활용될 전망이다.

다음은 조 씨와의 인터뷰를 간추린 것이다.

항공대 스타트업 SRL팀이 개발 중인 가변형 구형로봇 도안 SRL
▲ 항공대 스타트업 SRL팀이 개발 중인 가변형 구형로봇 도안 /SRL

-가변형 구형로봇이란?

"정확히는 외골격 가변형 구형로봇이라고 부른다. 해외에서 구형로봇에 대한 개념은 나와있지만 가변형은 아직 개념조차 나오지 않았다. 우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것이다. 해외에서는 사막을 굴러다니면서 로봇의 하중에 의해 지뢰를 자동으로 폭발시키는 용도로 구형로봇을 개발 중이다. 사막에서는 이런 식으로만해도 지뢰제거가 가능하지만 산악지형이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불가능하다. 이에 착안해 외골격이 지형에 따라 변하는 구형로봇을 생각하게 됐다. 가변형 구형로봇은 또한 형태를 변형해 부피를 줄일 수도 있기 때문에 공간효율을 극대화 하여 복수의 로봇을 로켓에 실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주최한 창업지원사업인 제3회 '스타 익스플로레이션'에 당선된 것도 이 점이 한몫했다."

-가변형 구형로봇의 용도는?

"방금 말한 지뢰제거 등 군사적 용도, 또한 산악지형에서의 구조활동, 로켓에 실어 우주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다만 이는 개발단계상 최종목표로 잡고 있다. 우선 1단계로 코딩교육 교보재로 활용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리고 최종단계와의 중간단계로 전문가 버전의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코딩교육용 로봇은 교육을 위해 단순한 동작만 가능한 반면, 전문가 버전은 로봇에 카메라 등을 장착해 하수도나 동굴과 같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장소에서 촬영하는 등의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다. 이는 드론시장에서 중국의 DJI의 마케팅전략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드론은 군사용이나 전문가용은 고도의 기술이 들어가고 가격도 비싸다. 따라서 대중화가 어렵다. DJI는 하이엔드급의 기술을 상용화하여 가격을 낮춤으로써 대중화에 성공했다. 우리도 그렇게 단계별로 기술과 가격을 차별화할 생각이다."

-코딩교육용 교보재로 활용하는 방법은 어떻게 생각했나?

"우리나라에서 내년부터 초등학교에서 의무적으로 코딩교육을 하게 된다. 하지만 코딩교육 인력과 교구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를 감안해 최소한의 교원으로도 교육이 가능한 플랫폼을 제공하자는 게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이다. 플랫폼은 로봇과 이를 구동하는 앱으로 구성된다. 로봇은 소형으로 만들어 제작단가를 낮추고, 앱도 우리가 개발해 무상으로 제공한다. 학생들은 앱 화면에서 원하는 동작을 선택하고, 앱에서 안내받은 대로 코딩작업을 로봇에 심어주기만 하면 된다. 따라서 최소한의 교원만으로도 SW교육이 가능한것이다. 이후 학년이 높아지면 직접 만들어보는 작업을 하게 되는데, 이때도 최소한의 교육이 가능한 교원만 있으면 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할 계획이다. 당장 코딩교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현실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학원에 재학 중인데 원래 창업을 생각했나?

"아니다. 원래 박사 과정까지 밟아 연구활동을 하겠다는 생각이었지만, 다가온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창업을 하게 되면서 공대생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 미국에서는 공대생들이 창업을 통해 기술혁신과 사회발전에서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공대생, 특히 제조 분야에서 공대생의 창업 성공이 드물다. 한국형 공대생의 창업성공 모델이 되어보고 싶다."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지도교수이신 김병규 교수님(항공우주 및 기계공학부)이 정말 많이 도와주셨다. 특히 기술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부분에서 자문을 해주신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다. 또 원상필 교수님(경영학부)은 컨소시엄이나 외부사업 등에 대한 정보를 주셨다. 항공우주연구원 창업지원사업도 이 분 덕분에 알게됐다. 두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