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증언에 방어 나선 최순실…朴·이재용 법정 대면 주목

딸 증언에 방어 나선 최순실…朴·이재용 법정 대면 주목

최종수정 : 2017-07-16 13:30:42
▲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뒤 법원보안관리대에 둘러싸여 법정에서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법정 대면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딸 정유라 씨의 불리한 증언에 맞서야 하는 최순실 씨의 방어전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오는 19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 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부른다.

박 전 대통령이 이날 재판에 출석할 경우, 두 사람은 지난해 2월 청와대에서 독대한 지 1년 5개월만에 법정에서 마주하게 된다.

그간의 재판 진행 과정을 볼 때, 두 사람의 대면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10일 박 전 대통령은 발가락 부상을 이유로 자신의 공판에 나오지 않았다.

같은날 증인으로 나온 이 부회장 역시 증언을 거부해, 두 사람의 만남은 물론 이 부회장의 진술도 이어지지 않았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5일 증인으로 채택된 이 부회장 공판에도 건강 문제와 본인 재판이 진행중이라는 점 등을 이유로 불출석했다.

최순실 씨가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쏟아낸 딸 정유라씨의 증언에 어떤 식으로 맞설지도 관전의 초점이다.

정씨는 지난 12일 이 부회장 공판에 출석해 '지난해 1월 최씨가 삼성 말 살시도를 '네 것 처럼 타면 된다'고 말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에 두 사람의 변호를 맡은 변호인 측은 지난 14일 특검이 정씨를 증언 당일 새벽에 데려가 '보쌈 증언'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다만 정씨가 법정에서 한 발언에 대해서는 증언 자체로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최씨는 21일 이 부회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상태여서, 모녀 간 증언 싸움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재판부는 최씨의 뇌물 혐의를 심리하는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와 협의해 최씨의 증인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이처럼 재판에서 혼전이 거듭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지원사격에 나서면서 특검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청와대는 지난 14일 박근혜 정부 시절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민정수석실 문건 다수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청와대의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지원 방안 검토를 포함한 국민연금 의결권 관련 문건도 포함돼있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민연금 의결권 관련 조사' 문건에 '삼성 경영권 승계 국면→기회로 활용' '경영권 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파악' '삼성의 당면 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 문구가 손글씨로 적혀있다.

다만 해당 문건들이 증거로 활용되려면, 문서의 진위와 위법수집 여부 등을 따져 증거능력을 인정받아야 한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