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7-11 16:25:55

[직업정보리셋] 전문가에게 듣는다(16) "10년내 코딩이 엑셀처럼 사무직 필수되는 시대 온다"

[직업정보리셋] 전문가에게 듣는다(16) "10년내 코딩이 엑셀처럼 사무직 필수되는 시대 온다"

▲ YBM 토이코드 박 웅 소장 /토이코드

KAIST 전산학과 출신의 젊은 사업가인 YBM 토이코드 박 웅 소장은 메트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무리 늦어도 10년 이내에 코딩(프로그래밍)이 엑셀처럼 사무직의 필수역량이 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의 프로그래밍과는 달리 최근에는 어려운 명령어와 복잡한 논리구조를 외우지 않고도 쉽게 프로그램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아이들이 블록쌓기 놀이처럼 즐길 수 있을 정도다. 이에 따라 사무실에서도 코딩을 활용, 업무의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게 됐고, 실제 미국에서는 코딩 인력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곧 다가올 변화다.

박 소장의 이야기를 통해 코딩이 가져올 미래 사무직의 변화를 알아보자.

-코딩이 왜 중요한가?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엑셀 등 사무용 소프트웨어 자격증을 많이 땄다. 그렇지 않으면 사무직 취업 자체가 힘들었기 때문이다. 앞으로는 엑셀이 아닌 코딩이 취업의 필수조건이 되는 시기가 올 것이다. 일반 사무직도 코딩을 할 줄 알아야 업무의 효율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컴퓨터에서 '얼굴 인식' 기능을 예로 들면 1~2년전만 해도 이를 만들어 사용하기 위해서는 매우 고등한 박사급 인재가 필요했지만, 이제는 MS나 구글에서 최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기 시작, 코딩만 할 줄 알면 이를 다룰 수 있게 됐다. 이 기능은 대단히 활용도가 높은 서비스로 마케팅 등 다양한 직무에서 사용될 것이다. 이렇듯 코딩이 엑셀처럼 필수역량이 되는 시대가 오고 있다. 아무리 늦어도 10년 이내에 가시화될 것이다. 현재 중·고등학생들의 경우 사회에 진출하게 되는 시기라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본다."

-이런 변화를 어떻게 알게 됐나?

"3년 전쯤 미국으로 개발자 인턴십을 갔다. 저녁에 숙소에 들어와 TV를 켜니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광고에 나와 코딩교육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알리고 있었다. 그때부터 찾아보니 전 세계적으로 코딩교육 열풍이 불고 있고, 한국에서도 정규과목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래서 한국으로 돌아와 바로 코딩교육 회사를 설립하게 됐다."

-코딩 선진국의 현황은?

"미국이 가장 선도적인 국가다. 대표적으로 MIT대학에서 '스크래치'라는 무료 코딩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어 전 세계를 대상으로 공개하고 있다. 전 세계 수십개국 언어로 번역이 돼 있다. 웹사이트에 들어가 바로 사용가능하다. 미국은 나라가 크다보니 정부 차원에서 필수과목으로 지정하지는 못하지만 여러 지원을 하고 있다. 비영리재단이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을 하는가하면, 페이스북 등 IT회사들이 참여해 무료 체험사이트를 만들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광고모델로 나선 것도 이 사이트 중 하나를 위해서다."

-미국에서 열성적으로 코딩교육을 벌이는 이유는?

"미국은 개발자가 굉장히 부족한 상황이다. 어느 정도 대기업이 되면 IT서비스가 필수적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개발자의 수요가 많다. 페이스북, MS, 애플 등은 물론이고, 유통업체인 아마존도 개발자가 굉장히 많이 필요하다. 창고관리, 드론택배 등 다양한 업무에서 개발자가 할 일이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자국내 개발자들이 부족한 상황이라 해외에서 개발자를 채용하고 있다. 개발자가 미국에 취업하기 매우 좋은 시기다. 한국에서 대학 졸업하고 바로 취업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미국도 언제까지 해외에서 개발자를 데려다 쓸 수는 없으니 자국내에서 인재를 키워내려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어떤 상황인가?

"한국은 당장 개발자 수가 부족하지는 않다. 90년대말 이미 IT붐이 있어서 개발자 양성 기관이 많아졌고, 대학에서도 관련 학과가 많아진 덕분이다. 문제는 앞으로다. 4차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 폭발적으로 개발자 수요가 늘어날 것이다. 앞으로 10년 내로 예상되는 이런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정부도 코딩교육에 나선 것이다. 이런 변화의 조짐을 미리 읽고 한 발 앞서 대비하는 이들이 이미 보인다. 제 모교인 KAIST의 경우 과별로 입학정원이 정해진 게 아니라 2학년때 과를 정하는데 최근 전산과 지원율이 최고를 기록했다. 시대 변화에 민감한 사람들은 이처럼 미래를 미리 읽고 준비하고 있다."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2019년부터 코딩교육이 초등학교 정규과목으로 들어가는데 '너무 이르지 않느냐'고 말하는 학부모들이 있다. 그렇지 않다. 코딩은 어릴 적부터 배워야 한다. 대학교에 들어간 뒤 배워서는 좋은 개발자가 되기 어렵다. 대학교육은 학문적이라 실제 회사에서 필요한 개발자 역량과는 지향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또한 세계적인 흐름을 볼 때 선진국들이 모두 코딩교육에 몰두하는 상황에서 한국만 뒤쳐저서는 안된다. 내수시장이 큰 일본과는 달리 한국은 인재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밖에 없는 나라이지 않는가. 게다가 앞으로 변화의 바람이 불텐데 너무 단순하게 생각해서는 안된다. 이미 코딩교육의 토대가 마련돼 있어 금방 큰 변화를 올 것이다. 연령별로 좋은 코딩교육 프로그램이 많고, 무료 프로그램들도 훌륭한 것이 많다."

※박 웅 소장은

1987년생으로 올해로 3년 째 코딩교육 프로그램 개발사 (주)토이코드를 이끌어 오고 있는 KAIST 출신 청년 사업가다. 남보다 앞서 코딩교육의 중요성을 알려왔고, 이같은 통찰력과 상품 개발력을 인정받아 YBM의 투자를 확보,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