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리얼' 김수현 "모든 것을 쏟아붓고, 매순간 최선 다..

[스타인터뷰] '리얼' 김수현 "모든 것을 쏟아붓고, 매순간 최선 다한 작품"

관련이슈 : 스타인터뷰
최종수정 : 2017-07-05 16:30:44
▲ 김수현/코브픽쳐스

[스타인터뷰] '리얼' 김수현 "모든 것을 쏟아붓고, 매순간 최선 다한 작품"

'리얼'서 일인다역 소화, 노출 감행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영화가 되길"

각 인격마다 다양한 연기 장치로 차별화

"연기적으로 도전한 부분에서는 후회하지 않아요. 할 수 있는 한 모든 것을 쏟아부었고, 매순간 최선을 다해 연기했어요. 그래서 저 개인적으로는 만족하고 있어요. 다만, 아쉬운 점이라면 (스토리적인 면에서) 친절한 영화는 아니어서 힌트라도 미리 줘야 했나 생각도 들죠.(웃음)"

배우 김수현에게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은 도전 그 자체였다. 과감한 노출도 불사했고, 일인다역을 소화해 영화를 '김수현'으로 꽉 채웠다.

'리얼'은 야심 가득한 조직의 보스 장태영(김수현)이 신경정신과 박사 최진기(이성민)에게 심리 치료를 받는 것으로 시작한다. 극 중 장태영은 해리성 장애를 겪는 인물. 대형 카지노 시에스타 오픈을 앞두고 그의 앞에 카지노를 차지하려는 경쟁자 조원근(성동일)과 이름도, 외모도 똑같은 의문의 투자자 장태영(김수현)이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김수현은 각각 두 개의 인격을 가진 동명의 두 사람, 총 네개의 인격을 연기했다. 카리스마 넘치며 교만한 카지노 대표 장태영과 그런 장태영이 갖고 있는 모든 것을 빼앗고 싶어하는 정체가 불분명한 장태영, 그리고 극 초반 해리성 인격 장애를 겪으며 튀어나오는 내면의 장태영까지 완벽하고 치밀하게 소화한 것.

▲ 김수현/코브픽쳐스

김수현은 "각각의 인격 모두 촬영분이 많았다. 후반 편집작업을 하면서 많이 덜어냈음에도 총 111씬 중 101씬에 나오더라"며 "대본 작업까지 포함해 총 6개월 동안 남김없이 작품에 올인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과거 회상씬에서 르포작가 장태영이 등장하잖아요? 취재를 위해서 '시에스타'라는 마약을 접하게 됐는데 중독이 되어버린 거죠. 그와 동시에 자신이 되고 싶었던 이상향이 하나의 자아로 만들어져 밖으로 표출된거죠. 그게 바로 카지노의 대표 장태영인데 굉장히 '센' 캐릭터이기 때문에 일부러 껌도 씹고, 고기를 썰어먹고 말투도 강인하게 연기했어요. 그리고 또 한명의 장태영(따라쟁이 장태영)은 식물인간 상태였다가 자신이 '진짜'라고 주장하는 의문의 인물이잖아요? 사실 영화를 본 많은 분이 '때리고 싶었다'고 하시더라고요. 그게 제 연기의 목표였기 때문에 상당히 만족해요. 따라쟁이 장태영은 기본적으로 사람을 바라보는 눈빛이 좋지 않아요. 항상 남을 관찰하고 있기 때문에 그의 시선은 보는 이에게 불쾌감을 줘요. 오디오 톤과 가면이 갖고 있는 비주얼도 불쾌함에 한몫한 것 같아요. 일부러 그런 오디오 톤을 만들어내려고 할 수있는 한 대사도 길게 늘여서 하고, 부드러운 제스처도 많이 사용했고요. 그렇게 각 인격에 차별화를 두려고 장치를 뒀죠."

김수현의 열연에도 불구하고 사실 '리얼'은 개봉과 동시에 혹평이 쏟아졌고, 흥행 참패의 길에 들어섰다. 관객 리뷰에는 '김수현의 연기는 독보적이고 빛이 났지만, 스토리가 미흡했다. 감독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무엇인지 하나도 모르겠다'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 김수현/코브픽쳐스

"관객분들께 불친절한 영화가 될 수도 있겠지만, 극 중 나오는 장태영들처럼 '자기가 보고 싶은 대로 보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어요. 어떤 장태영을 주인공으로 놓고 볼 것인지에 따라 해석도 다양하게 나올 것 같고, 취향대로 보셨으면 좋겠다는 게 저의 생각이에요. '리얼'은 '큐브'같은 영화예요. 내가 큐브를 맞추고 있는 건지, 섞고 있는 건지 헷갈리는 것처럼요. 섞다가 마음에 드는 색깔이 나오면 그 색을 맞추는 큐브처럼 이 영화도 그렇게 봐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에요."

2013년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이후 약 4년만에 스크린에 선 김수현은 이번 작품에서 많은 것을 보여준다. 다중인격 연기뿐만 아니라 무술에 현대무용을 가미한 화려한 액션씬에 노출까지 감행했다.

그는 노출씬을 찍는 날이 다가올수록 부담감이 옥죄어 왔지만, 캐릭터를 표현하는 장치의 '끝'이라는 생각에 노출씬을 버릴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액션씬에서 중점을 둔 건 간결하고 선이 예쁜 타격이었어요. 후반부 빨간 수트를 입고 상대방을 격파하는 씬은 따라쟁이 장태영이 환각 속에서 자신이 보고싶었던 그림들을 본 거예요. 그래서 일반적인 액션이 아니라 현대무용을 접목한 액션이 탄생하게 된 거죠."

▲ 김수현/코브픽쳐스

김수현은 작품을 선택하기까지는 많은 고민을 하더라도, 한번 '도전'했다하면, 과감하게 다양한 시도를 하는 천생 배우다. 그래서 그의 필모그래피를 살펴보면, 한 장르나 하나의 캐릭터에 국한되지 않음을 알 수 있다. 2010년 SBS '자이언트'에서 박상민 아역으로 나선 이래 이듬해 KBS '드림하이' 송삼동으로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으며 그해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해를 품은 달'과 '별에서 온 그대'로 여심을 사로잡았고,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와 예능 드라마 '프로듀사'에서는 어리바리한 모습까지 연기하며 남녀를 불문하고 사랑받았다.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제가 소화하는 캐릭터의 매력을 내 것으로 만드는 게 욕심이고 목표예요. '리얼'에는 각각의 캐릭터가 갖고 있는 매력의 색깔들이 너무나 분명하고 다양했기 때문에(일인다역) 심하게 매료됐던 것 같아요. 그래서 이전까지는 맡은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는 작업이 따로 필요가 없었는데, 이번 작품은 시간이 필요하더라고요. 3인분, 4인분, 꽉 찬 분량 때문이었을까요?(웃음)"

한편, 영화 '리얼'은 지난달 28일 개봉해 전국 극장가에서 상영하고 있다.

▲ 김수현/코브픽쳐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