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7) 고2부터 시작된 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7) 고2부터 시작된 창업의 꿈, '지역상권 살리는 앱'으로 결실

최종수정 : 2017-07-02 14:02:50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7) 고2부터 시작된 창업의 꿈, '지역상권 살리는 앱'으로 결실

스타트업 감 感 터 대표인 단국대 12학번 송현관 씨 송병형 기자
▲ 스타트업 '감(感)터' 대표인 단국대 12학번 송현관 씨 /송병형 기자

단국대학교에 재학 중인 송현관(국제학부 모바일시스템공학과 12학번) 씨는 고2 때부터 창업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고3 시절 학교에 '앱 개발로 창업의 길을 걷겠다'고 알린 뒤, 실제 6개의 앱을 자신이 직접 개발해 입학사정관제도로 대학 입시 관문까지 통과한 실천력도 갖췄다. 꿈과 실천력을 모두 갖춘 결과, 그는 군대를 다녀온 뒤 스타트업 '감(感)터'를 창업, 지역상권을 살릴 수 있는 앱 출시를 앞두고 있다. 고2부터 시작된 창업의 꿈이 열매를 맺기 직전이다.

송 씨가 내놓을 앱을 비롯한 플랫폼은 골목 점포의 주인이 단 세 번의 동작만으로 가게의 세일 이벤트를 올릴 수 있는 편리함을 갖췄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원하는 어떤 품목이든 본인 주변에서 가장 싼 가게를 순식간에 찾을 수 있게 해준다. 송 씨가 "이미 나와 있던 대형업체들의 앱보다 훨씬 지역상권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는 이유다.

다음은 송 씨와의 인터뷰를 간추린 것이다.

-스타트업과 제품에 대해 소개해달라.

"회사의 이름은 '감(感)터'로 지난해 6월 설립했다. 대표인 저를 포함해 단국대 재학생 4명으로 이뤄졌다. '휴머니즘의 감성적인 콘텐츠를 만들자'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다. 다음달 완료 예정인 지역상권 홍보용 앱과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앱의 경우 화면을 켜면 소비자 주변의 상권 정보들이 바로 뜬다. 모든 정보는 세일과 떨이 정보들이다. 점포 종류마다 메뉴가 있는데, 빵집을 고른다면 '빵 10개에 5000원 세일행사'과 같이, 주변의 빵집에 대한 세일 정보가 모두 뜨며 어느 가게가 가장 가격이 저렴한지까지 나온다. 전체 메뉴를 고르면 모든 가게의 세일 정보가 뜬다."

-어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나?

"평소 맛집 탐방이나 여행을 좋아한다. 지난해 2월군대를 제대한 뒤 4월에 복학해 입대 전 자주 가던 가게들을 돌아보니 없어진 곳들이 많았다. 이런 상황인데도 만나본 사장님들은 당장 영업하기에 바빠서 이런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야할 지 고민할 시간도 없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만들게 됐다."

-다른 유사 앱들과의 차별화는?

"현재도 맛집을 소개하는 앱 등이 있지만 열 단계 이상의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해서 점포 사장님들 입장에서는 이용하기 불편하다. 우리 앱은 단 세 단계만 거치면 된다. 가령 카페 사장님이 아메리카노를 1000원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우리 앱에 올리고자 한다면 메인화면에서 카메라 버튼을 눌러 본인이 사진을 찍어 올리고, 이벤트 이름을 기입하고, 제시 버튼을 누르면 끝난다. 그럼 우리가 바로 승인처리를 한다. 우리와 미리 계약을 맺은 점포 사장님들에 해당한다."

-어디까지 진행됐나?

"지금은 인프라를 구축하는 상태다. 단국대 인근 상권들은 이미 구축을 완료했고, 과천시에도 구축 중이다. 과천시의 보조금 사업에 신청했는데 선정되어 과천시와 골목상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창업 구상은 언제부터?

"고2 때 창업을 꿈꾸기 시작했다. 학교에 영재반이 있었는데 하나은행 본점에 가서 앱 개발 관련 교육을 받게 됐다. 당시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가 국내에 처음 출시됐을 때다. 그 교육을 받고나서 앱 개발을 생각하게 됐다. 그때 교육해 주신 하나은행 직원이 지금도 저에게 조언을 해주시는 멘토가 됐다. 앱 개발을 시작할 때도 그 분을 비롯해 여러분에게 조언을 구했다. 고3 때는 본격적으로 앱 기획을 시작했다. 저는 문과라 사실 앱 개발과는 거리가 있다. 그래도 담임선생님께 '앱 기획자가 제 길이다'라고 뜻을 밝히고 시작했다. 다들 대학 입시를 준비할 때 저는 교실에 있는 시간보다 컴퓨터실에 있는 시간이 더 많았다. 그런데 당시 입학사정관제도가 있어서 입시에도 성공했다. 앱 기획만 할 게 아니라 직접 만들지 못할 것도 없다는 생각에 학원에 가서 직접 앱 개발 기술을 배워서 직접 만들었는데 입시 전까지 제 손으로 직접 만든 앱이 6개였다. 단국대 입학사정관제는 제가 준비한 포트폴리오가 평가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성적은 아주 일부 반영됐다. 입학에 성공한 비결이다."

-꿈이 있다면?

"우선은 플랫폼을 성공시켜 전 세계적인 상권 정보를 다루고 싶다. 그보다 더 큰 꿈은 하나의 건물을 지어 누구나 취업과 창업을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 내 또래 청년들이 현재 창업과 취업에 대해 가지고 있는 고민을 해결하는 방법론을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아직는 내가 꿈꾸는 공간이 없다. 그나마 비슷하다면 미국 MIT의 랩실 정도다. 내가 생각하는 건물에 대해 설명하자면, 1층은 아이디어 발굴 공간, 2층은 팀 빌딩공간, 3층은 실제 만들어보는 공간이다. 가령 새로운 모델의 빨간 테이블에 대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면 1층부터 차례로 과정을 거치기만 하면 완성품이 나오는 것이다. 이게 곧 창업이 된다. 만약 시장에 이미 비슷한 제품이 나와 있다면, 그 회사에서 꿈을 펼치는 게 유리할 것이다. 이러면 취업이 된다. 취업과 창업을 한 번에 해결하는 공간이 되는 것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