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여름 더위, 시원한 '참외'로 날리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여름 더위, 시원한 '참외'로 날리자

최종수정 : 2017-06-14 15:51:11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한낮 더위에 입이 바짝 마르고 등줄기에 땀이 주르륵 흘러내리면 차가운 청량음료나 시원한 맥주를 들이키고 싶어진다. 하지만 시원한 참외 한 쪽을 먹는 것이 훨씬 건강에 이롭다.

노랗게 잘 익은 참외는 여름 더위를 물리치는 데 좋다. 찬 성질의 과일이라 뜨끈뜨끈해진 몸을 식혀주며 심한 갈증 해소에 좋다. 수분이 많은 데다가 식이섬유도 풍부하기 때문에 과도한 열로 인해 발생하는 열성 변비의 해결에도 도움이 된다.

참외는 유독 다른 과일에 비해 껍질을 많이 깎아내거나 씨를 아예 버리고 먹는 사람들이 많은데, 씨와 껍질에 좋은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 베타카로틴과 비타민 C, 칼륨, 엽산 등의 성분이 들어 있어서 여름철 피로 해소에 좋고 혈압과 혈당을 낮추어 각종 성인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따라서 껍질을 최대한 얇게 깎아내고 씨는 꼭꼭 씹어서 먹는 것이 가장 좋다.

또한 참외는 100g당 31kcal로 수박과 비슷하게 낮은 칼로리에 속하는 과일이기 때문에 다이어트 기간에도 걱정 없이 섭취할 수 있다. 칼륨이 풍부하기 때문에 평상시 음식을 좀 짜게 먹는 사람들은 참외를 충분히 섭취하면 나트륨 배출에도 도움이 된다. 다만 신장 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칼륨의 과다 섭취가 신장 기능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참외는 엽산이 비교적 많이 들어 있는 음식이라 임신부들의 경우 임신 전부터 자주 참외를 섭취하면 빈혈 및 태아의 기형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여름철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고 그을렸다면 참외 껍질에 가까운 흰 부분을 이용해서 팩을 해주는 것도 좋다. 햇볕으로 예민해진 피부를 진정시켜주며 참외의 풍부한 비타민 성분이 기미나 잡티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참외는 찬 성질의 과일이라 몸에 찬 기운이 많고 장이 약한 사람들은 복통이나 설사를 할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참외는 씨 부분이 잘 상하기 때문에 참외를 사서 물에 담갔을 때 가라앉으면 상한 것이므로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