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4) "의사도 감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4) "의사도 감탄한 우리 앱이면 당뇨선진국 금방"

최종수정 : 2017-06-11 15:05:10

[청년창업 37.5도] 대학가 창업, 이들에 주목하라(14) "의사도 감탄한 우리 앱이면 당뇨선진국 금방"

닥터다이어리 공동대표인 송제윤 씨 왼쪽 와 류연지 씨 송병형 기자
▲ 닥터다이어리 공동대표인 송제윤 씨(왼쪽)와 류연지 씨 /송병형 기자

손쉬운 당뇨관리와 당뇨 커뮤니티를 갖춘 플랫폼으로 우리나라를 당뇨 선진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이 있다. 송제윤 씨(27)와 류연지 씨(25)가 공동대표로 있는 닥터다이어리가 그 주인공이다.

송 씨는 어릴 적부터 당뇨병을 앓아 당뇨환자들의 어려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당뇨환자들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일이야말로 자신이 다른 누구보다 잘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게다가 동국대에서 전자전기공학을 공부해서 앱을 만들고 플랫폼을 구축하는 일도 어렵지 않았다. 덕성여대에서 국어국문학을 공부한 류 씨는 송 씨가 개발한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시키는 데 한몫 했다. 덕성여대의 경제적 지원도 큰 도움이 됐다.

당뇨병은 흔히 성인병으로만 알려져 있는데, 실상 임신이나 바이러스 감염도 주요한 발병 원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이같은 사실이 제대로 알려지지 않아 당뇨환자에 대한 편견이 가시지 않고 있고, 이로 인해 당뇨환자들은 종종 마음의 상처를 받는다. 특히 10대 환자들은 친구들의 놀림에 깊은 상처를 받기도 한다.

게다가 당뇨 관련 제품과 쇼핑몰 등이 잘 갖춰진 선진국들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에는 온라인 쇼핑몰 하나 없던 상황. 닥터다이어리의 플랫폼이 제공하는 쇼핑몰이 사실상 국내 1호나 다름없다.

이같은 문제인식을 가지게 된 두 사람은 애초 편리한 당뇨 관리앱으로 출발한 사업을 커뮤니티와 쇼핑몰을 갖춘 플랫폼으로 성장시키는 중이다. 닥터다이어리는 또한 당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도 활발히 벌이고 있다.

다음은 두 사람과의 인터뷰를 간추린 것이다. 편의상 두 사람의 답변을 구분하지 않았다.

-당뇨 플랫폼의 역할은?

"사업 아이템은 15년간 당뇨를 앓아온 송 대표가 생각했다. 처음에는 음식에 혈당 수치를 연관시켜 기록을 하자는 생각이었다. 가령 자장면과 귀리밥을 먹었을 때 혈당수치가 다른데, 이를 기록해 혈당 관리를 스스로 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그러다 앱을 다운받은 사람들이 참여하는 당뇨 커뮤니티와 온라인 쇼핑몰도 추가해 당뇨 플랫폼으로 고도화시켜 나갔다. 우리 플랫폼을 이용하면 혈당 관리도 쉽게 하고, 환자의 혈당에 대한 상세한 분석과 총평을 담은 건강보고서도 받을 수 있다. 일반 당뇨 환자들은 종이에 적어 자신의 혈당을 병원에 보고하는데, 우리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닥터다이어리가 제공하는 건강보고서를 병원에 제출한다. 이에 대한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대단히 높다. 병원에 갔더니 담당 의사가 우리의 건강보고서를 보고 '이런 앱을 어디서 찾을 수 있느냐, 내가 홍보해 주겠다'고 감탄했다며 이 내용을 커뮤니티에 올린 회원이 있을 정도다."

-커뮤니티의 역할이 중요해 보인다.

"혈당 수치를 측정하는 키트는 이미 시장에 많이 나와 있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혈당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당뇨 진단을 받고 두세 달은 열심히 하는데 그 이후로는 재미가 없으니 소홀해진다. 초기 우리 앱을 다운받은 환자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래서 동기부여를 하기 위해 '게임화' 기법을 도입했다. SNS처럼 커뮤니티를 만들어서 서로의 혈당 관리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게 하고 이모티콘도 도입했다. 자신의 글에 댓글이 달리니 사람들이 열심히 참여한다. 좋은 당뇨 병원을 찾는 회원들은 다른 회원들에게 병원을 추천받을 수도 있다. 이런 역할로 인해 우리 앱 다운로드만 5만건, 커뮤니티도 활성화돼 있다. 닥터다이러리는 지난 4월 커뮤니티 회원들을 위해 오프라인 모임행사도 열었다."

-온라인 쇼핑몰의 역할은?

"우리나라는 당뇨 환자에 대한 서비스가 무척 부족하다. 상품도 별로 없다. 해외에는 당뇨환자를 위한 제품도 다양하고 쇼핑몰이 잘 돼 있다. 가까운 일본만 해도 대형매장에 당뇨환자를 위한 코너가 따로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우리 쇼핑몰이 유일한 온라인 쇼핑몰인 상황이다. 앞으로 해외의 다양한 당뇨 관련 제품을 우리나라 환자들에게 소개하고 싶다."

-앞으로의 목표는?

"우리사회의 당뇨 문화를 바꾸고 싶다. 우리사회는 당뇨 관리가 일상문화로 정착하지 못한 데다 당뇨환자에 대한 편견도 있다. 흔히 성인병으로 알려져 있는 당뇨는 성인성 당뇨 이외에 임신성 당뇨와 바이러스성 당뇨도 있다. 그런데도 성인병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당뇨 환자들이 결혼 등 여러 일에서 상처를 많이 받는다. 우리 커뮤니티 회원 중 한 여중생은 친구에게 당뇨환자라고 놀림을 받은 일을 커뮤니티에 올리기도 했다. 모욕적인 말을 들어 큰 상처를 받았을 것이다. 이런 편견을 없애기 위해 커뮤니티 오프라인 행사도 열었고, 오는 7월에는 우리 주관으로 '90일간 체크체크'라는 행정자치부 사업도 벌인다. 당뇨 환자들은 90일(적혈구 수명)마다 병원에 가서 자신의 당뇨를 관리한다. 매일 5회 꾸준히 혈당 체크를 하면 혈당 수치가 낮아져 실제 건강해질 수 있는데 그게 잘 되지 않고 있다. 이 사업은 그게 쉽다는 걸 체험시켜 주려는 목적이다. 이번 사업을 제1기로 출발, 계속해서사업을 이어나가 당뇨 관리를 일상화하는 문화를 정착시키려고 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