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종점탐방] (19) 분당선 종점 수원역, 수원에 본격 전철시대 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 종점탐방] (19) 분당선 종점 수원역, 수원에 본격 전철시대 열다

최종수정 : 2017-06-04 17:18:45

[지하철 종점탐방] (19) 분당선 종점 수원역, 수원에 본격 전철시대 열다

수원역 역사 전경 석상윤 기자
▲ 수원역 역사 전경 /석상윤 기자

수원역은 경부선 개통 이래 두말할 필요 없는 수도권 남부 최고의 교통 요지였다. 수원역 앞에 버스를 타려고 기다리는 사람들의 인파는 수원역이 교통요지임을 알려주는 단적인 증거다. 수원역 앞 버스환승센터가 이용자 수에서 전국 수위 다툼을 한다는 점이나 수원역의 하루 유동인구가 30만명을 넘나든다는 점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등 주요 대기업의 사업장이 수원에 들어선 것이나 성균관대, 경희대, 아주대, 경기대 등 여러 대학캠퍼스들이 수원에 자리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하지만 수원에서 지하철이 그 중심에 있었다고는 말하기 어렵다. 국철 1호선만 다니던 시절의 수원역은 신도림이나 영등포 등 서울 서부 지역을 거쳐 서울 도심으로 연결됐기 때문이다. 90년대 이후 눈부시게 발전한 강남 등 서울 동부로의 접근은 수원역에서는 여전히 불편하고 시간을 소비하는 일이었다. 이같은 상황은 2013년 말 분당선이 수원역까지 연결되면서 일변하게 된다.

1호선 수원역 AK플라자 석상윤 기자
▲ 1호선 수원역 AK플라자 /석상윤 기자

광교역에서 끝나는 신분당선과는 달리 분당선은 영통, 매탄, 수원시청 등 수원의 주요지역을 관통해 수원역까지 연결된다. 이에 따라 수원역과 반대편 서울 동부의 교통요지인 왕십리까지 1시간 30분 거리로 단축되고, 정자역에서 신분당선으로 환승하면 강남까지 40분 정도면 닿게 됐다.

여기에 향후 수원~인천 송도를 잇는 수인선이 분당선과 연결되면 기존의 국철 1호선과 함께 수원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남부 순환전철망이 완성된다. 수원에 본격적인 전철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이유다. 향후 신분당선이 광교에서 화서역, 호매실로 이어지고 인덕원~수원 노선이 동탄까지 연장되면 수원 시내는 우물 정자의 촘촘한 전철망이 완성된다.

1호선 수원역 롯데몰 석상윤 기자
▲ 1호선 수원역 롯데몰 /석상윤 기자

수원시가 분당선 개통 후 수원역 앞 버스환승센터를 포함해 수원 시내 대중교통 시스템을 지하철 중심으로 전면개편한 것도 이 때문이다. 본격적인 지하철 시대에 맞추고, 수원 시내 지하철망이 더욱 촘촘해질 것에 대비한 것이다.

한편 본격적인 수원 지하철 시대의 개막에 발 맞춘 것은 수원시만이 아니다. 분당선 개통 1년만에 롯데는 더 활성화될 상권을 노리고 '롯데몰 수원점'을 오픈했다. 기존 수원역의 터줏대감이던 애경그룹은 AK프라자를 증축하고, 호텔사업까지 진출해 노보텔 호텔을 세웠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