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에 홍경한 미술평론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에 홍경한 미술평론가

최종수정 : 2017-05-30 20:04:04

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에 홍경한 미술평론가

홍경한 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 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
▲ 홍경한 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 /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

평창비엔날레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강원국제비엔날레 초대 예술총감독 자리에 미술평론가 홍경한(47)씨가 올랐다.

강원국제비엔날레를 주최하는 강원국제미술전람회민속예술축전조직위원회는 지난 4월 25일 이사회를 통해 평창비엔날레를 강원국제비엔날레로 변경·의결하고, 5월 초부터 예술감독을 공개 모집했다. 이후 심사를 거쳐 홍 평론가를 예술총감독으로 선정하고, 지난 30일 열린 제 26차 이사회에서 이를 승인했다.

홍 총감독은 월간 미술잡지 '미술세계' 편집장을 비롯해 월간 '퍼플릭아트' 편집장, 월간 '경향아티클' 편집장 등을 역임한 저널리스트 출신의 미술평론가로, 현대미술에 대한 식견과 경험, 현장 감각을 두루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대림미술관 사외이사, 국립협대미술관 정책자문위원, 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 서울시 미술관·박물관 등록 심의위원 등으로 활동했으며, 오는 2018년 2월부터 개최되는 '강원국제비엔날레'의 운영과 대외협력, 홍보 등을 총괄 담당한다.

홍 총감독은 "상생과 화합, 차이의 극복과 연대라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정신 아래 동시대미술이 인류공통의 문제 앞에서 과연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되묻는 작업들을 선보일 계획" 이라며 "미술언어를 통한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창비엔날레는 평창동계올림픽을 문화올림픽으로 승화시킨다는 취지에서 20013년 시작됐다.

※홍경한 예술총감독 주요약력

-월간 미술세계 편집장

-월간 퍼블릭아트 편집장

-월간 경향아티클 편집장

-대림문화재단 사외이사

-서울특별시 미술관·박물관 등록 심의위원

-인천아트플랫폼 운영자문위원

-양구군립 박수근미술관 자문위원·박수근미술상 제정 운영위원

-국립현대미술관 운영자문위원

-부산비엔날레 집행위원

-서울시립미술관 예술총감독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