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030세대 직장인들이 겪기 쉬운 '등허리 통증'

[카드뉴스] 2030세대 직장인들이 겪기 쉬운 '등허리 통증'

관련이슈 : 카드뉴스
최종수정 : 2017-05-30 11:15:31

장시간 같은 자세로 일하는 직장인들은 어깨, 손목 등 여러 부위에 통증을 많이 호소한다.

특히 하루 종일 자리에 앉아 있는 사무직들의 경우, 허리에 많은 무리가 가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겪기 쉬운 등허리 질병은 무엇이 있을까?

▲추간판탈출증

일명 디스크로 익숙한 추간판탈출증은 척추뼈 사이에 쿠션 역할을 하는 추간판(디스크)이 피막을 찢고 탈출한 상태를 말한다.

척추뼈마디 사이에서 쿠션같이 완충 작용을 해주는 디스크 조직이 잘못된 자세나 무리한 운동 등으로 인해 물렁뼈의 손상이나 염증이 생기고 이후 진행이 가속화되면서 밖으로 밀려 나와 발생한다.

손상이 심할 경우 허리뿐만 아니라 다리, 엉덩이까지 저리거나 아플 수 있다.

과거에는 수술을 통해 치료했지만, 최근엔 주사치료와 같은 비수술 치료도 가능하다.

▲척추측만증

척추측만증이란 일자로 곧게 뻗어있어야 할 척추가 S자, C자의 형태로 휘는 증상으로 3차원의 기형상태를 말한다.

디스크의 약화나 척추 관절 이상 등은 동반되지 않기 때문에 통증이 발생하지는 않으나, 퇴행성으로 인한 척추측만증은 문제가 될 수 있다.

디스크가 약화되기 시작하면서 통증이 유발되는데, 디스크 간격이 좁아지고 후관절에 관절염이 발생하면서 좌우로 틀어진 척추 사이로 신경이 끼이게 되면 허리 통증이 극심해진다.

초기 단계라면 약물, 물리치료, 주사치료와 같은 비수술 치료로 치료가 가능하며, 비수술 치료로 호전이 안될 경우에는 수술치료가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근막동통증후군

근막동통증후군은 과로와 스트레스, 잘못된 자세로 인해 어깨와 목의 근육이 뭉치고 피로해 통증을 일으키면서 만성화되는 것을 말한다.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은 '목이 뻐근하면서 뒤통수가 당긴다'고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초기에 발견했다면 생활습관 개선이나 약물치료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통증이 심할 경우에는 주사로 압통점을 푸는 치료를 해야 한다.

이외에도 잘못된 자세 또는 오래 앉아 있는 것은 다양한 통증을 유발한다. 바쁘더라도 한 시간에 한 번 정도 휴식 및 스트레칭을 하는 시간을 가져 통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자.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