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그 흔한 풀, '질경이'도 약이 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그 흔한 풀, '질경이'도 약이 된다

최종수정 : 2017-05-24 09:23:09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요법으로 전해 내려오는 외국의 채소나 과일이 사람들의 주목을 받기도 하고, 일반인에게는 이름도 생소한 산야초가 항암 효과가 있다 하여 마트에서 동이 날 정도로 인기를 끌기도 한다.

유행 따라 먹거리를 선택하기보다 자연에서 건강한 먹거리를 찾았던 선조들에게 지혜를 구하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우리 땅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먹거리로 부족한 영양을 보충하고 일상의 증상들을 달랬던 선조들에게 산은 거대한 영양 창고이자 약방이었다.

요즘 나는 산나물 중 흔하면서도 약재로 많이 쓰였던 것 중 하나가 질경이일 것이다. 질경이는 길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풀로, 소의 귀 모양을 하고 있다. 예로부터 길가에서 자란다 해서 '길경이'라고 불렸고, 선조들은 배탈이 나거나 체했을 때 길가에 자란 질경이 뿌리를 찧어 즙을 내서 마셨다. 한의학 본초에서는 질경이의 잎과 줄기를 '차전초(車前草)', 씨앗을 '차전자(車前子)'라고 부르며 약으로 썼다.

차전초, 즉 질경이의 잎과 줄기는 어혈을 풀어주고 코피를 멈추는 데 많이 쓰인다. 또한 간에 열이 몰려 눈이 충혈될 때 쓰면 간의 열을 내려줘 눈이 밝아지며, 간의 열로 인한 아토피성 피부질환에 좋으며, 섬유질이 많아 변비에도 효과를 볼 수 있다.

5월이면 질경이에 연한 잎이 돋는데, 이 어린잎을 따서 나물로 데쳐먹거나 잎을 쌈으로 해서 먹어도 좋다. 질경이로 김치를 담그면 숙성이 되면서 오래 그 맛을 즐길 수 있다. 6~7월에는 잎과 줄기를 말려 효소나 술을 담그기도 하고, 차로 달여 두고두고 마시면 좋다.

'차전자'로 알려진 질경이 씨앗은 방광습열증으로 인해 소변을 시원하게 보지못하는 증상에 주로 쓰였으나, 요즘은 다이어트로 더 많이 알려진 듯 하다. 차전자는 수분을 자신의 무게보다 약 40배 이상 흡수할 수 있기 때문에 포만감을 유발하고 장내 유익균에 도움을 주어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질경이 씨앗은 한 번 볶아서 가루를 내어 샐러드 드레싱이나 요거트에 섞어서 먹으면 좋다. 다만 본초학적으로 기온도가 낮은 냉성 약초에 해당하기 때문에 평소 손발이 차고 장이 예민한 체질은 주의가 필요하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