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여야정 협의체·공통공약 추진 제안…5당 모두 "동의"

文 여야정 협의체·공통공약 추진 제안…5당 모두 "동의"

최종수정 : 2017-05-19 16:46:58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낮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병헌 정무수석, 정의당 노회찬·국민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자유한국당 정우택·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임종석 비서실장./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오찬 겸 회동에서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여야 원내대표들이 동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과 운영을 제안했고, 이에 5당 원내대표가 동의해 실무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자유한국당 정우택·국민의당 김동철·바른정당 주호영·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에게 상시 소통을 위한 정례적 협의체를 제안했다.

협의체에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도 포함되고, 경우에 따라 국무총리 또는 문 대통령이 참석한다는 구상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정례적 협의체를 제안하며, 현안과 관계없이 정례적 협의체를 열어 국민에게 희망을 주려는 의도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여당과 안보 정보를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2018년 6월 개헌도 약속대로 한다는 방침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문 대통령의 제안에도 각 당 원내대표가 동의해, 국회에서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식 메뉴로 진행된 이날 오찬은 상석 없이 원형 식탁에서 열렸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협치를 모색하는 오찬인 만큼 위아래 구분이 없는 배석을 채용한 것으로 보인다.

오찬 뒤 후식으로는 김정숙 여사가 손수 만든 인삼정과가 제공됐다.

이날 열린 대통령-여야 지도부 오찬 회동은 역대 정부 가운데 가장 빨리 진행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한 달 반만인 2013년 4월 12일 당시 야당인 민주통합당 지도부와 만났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미국과 일본 순방 결과 설명 차원에서 2008년 4월 24일 여야 지도부와 만났다. 취임 두 달만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 취임 보름만에 여야 영수회담을 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