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라시'믿었다간 낭패, SMS 대량살포 등 신종불공정거래에 유의

'지라시'믿었다간 낭패, SMS 대량살포 등 신종불공정거래에 유의

최종수정 : 2017-05-19 14:53:09
▲ 문자메시지를 통한 매수 추천자료=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최근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특정 종목 대상 미확인 정보를 담은 '지라시' 집중 발송 사례가 발생해 주가 급등락으로 인한 투자자의 피해가 우려된다고 19일 밝혔다.

거래소는 허위·과장 개연성이 높은 "지라시" 글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메가톤급 호재', '세력 매집 완료', '예상 수익 및 목표가 공표' 등 증권정보업체에서 보내오는 메시지가 회원가입을 유도하거나 선취매한 주식을 매도하기 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남찬우 한국거래소 시장감시본부 투자자보호부 부장은 "SMS, 동호회, 카페 등을 통한 매매유인 행위 집중 모니터링 실시할 것"이라며 "연계계좌의 불공정거래가 포착될 경우 신속히 관계당국에 통보할 에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거짓 정보 생성이나 유포 행위자를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