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민간경제외교 강화…주특기로 해체만은 막자

전경련, 민간경제외교 강화…주특기로 해체만은 막자

최종수정 : 2017-05-18 19:32:05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민간경제외교를 강화하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연루돼 해체 위기에 몰린 전경련이 지난 3월 말 발표한 혁신안 이후 조치다. 특히 새 정부의 1호 업무지시인 국가일자리위원회의 유관기관 명단에서 전경련이 제외되면서 '전경련 패싱'까지 거론되자, 그간 민간경제외교를 담당한 주특기로 최소한 해체는 막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전경련은 이날(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서밋' 참여를 위해 미국에 경제사절단을 파견했다.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민간경제외교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해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 두번째)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번 행사는 미국상공회의소가 대미 투자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는 행사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 주요 주지사 등 30여명의 미국 정부인사가 참석한다.

전경련 사절단은 공식 행사 외에도 트럼프 정부의 통상정책 대응방안 모색을 위해 미국 정부 주요 인사들을 만난다.

오는 19일에는 미 상무부 제임스 골슨 국제무역 아시아담당 국장을 만나 한미 FTA 재협상 이슈, 국경조정세 및 수입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조치 등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미국의 한국산 철강 반덤핑조사 이슈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만큼, 반덤핑 심사와 관련한 우리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미 무역대표부(USTR) 테리 에트릿지 한국담당 부차관보를 만나서는 한미FTA의 재협상 대신 추가 협력과제의 발굴을 대안으로 제시한다. 또, 보호무역주의자로 알려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 취임 이후 한미 통상협력 전망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경련은 오는 10월 10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1박2일 일정으로 한미 재계회의를 개최한다. 한미 재계회의는 전경련과 미국상공회의소가 양국 경제협력과 유대 강화를 목적으로 1988년 설립한 대표적인 민간경제협의체다.

해마다 10∼11월께 열렸으며 지난해에는 서울에서 개최됐다. 한국 측에서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조양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 등이 참석할 것으로 예정이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 16일 코트라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쿠바상공회의소와 '한-쿠바 경제협력위원회' 제2차 합동 회의를 개최했다. 쿠바는 마케도니아, 시리아, 코소보와 함께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와 수교 관계를 맺지 않은 4개국 중 하나다. 하지만 세계적인 의료바이오 기술, 풍부한 광물자원, 양질의 노동력으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유망시장으로 우리나라 역시 주목하고 있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 3월 혁신안 발표 후 회원사 관리와 민간 경제외교 기능에 집중하겠다고 선언 만큼 앞으로 민간 외교관 역할에 적극적으로 나갈 것"이라며 "주요국 통상당국과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해외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