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5-18 18:14:27

[카드뉴스] 여행자들이 선정한 '세계 11대 자전거 여행지'

장거리 자전거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여행자들이 선정한 '세계 11대 자전거 여행지'를 참고하자.

사이클링 전문 사이트 '사이클링어바웃(cyclingabout.com)'은 50명 이상의 장거리 자전거 여행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가장 인기있는 자전거 여행지'를 소개했다.

1.칠레(Chile)

칠레는 조용한 자갈길, 소나무 숲, 거대한 호수, 산길 등 자연 그대로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믿을 수 없는 경관이 계속해서 눈앞에 펼쳐져 장거리 자전거 여행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나라다.

2.미국(United States of America)

미국은 암석 지대부터 광대한 사막, 적색 목재 숲까지 다양한 환경을 접할 수 있는 곳이다. 교통량이 적은 도로를 이용해 자전거를 탈 수 있다. 모하비 사막, 남부 유타, 북부 애리조나, 태평양 연안 등이 자전거 여행지로 유명하다.

3.아르헨티나(Argentina)

아르헨티나에서는 독특하면서도 높은 고도의 풍경을 볼 수 있다. 다소 가혹한 환경과 적은 교통량, 자갈 도로가 고립감을 느끼게 할 수도 있지만, 그러나 야생 로드트립을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한 번쯤 가볼 만한 목적지다. 파타고니아, 안데스 산맥 등이 유명하다.

4.타지키스탄(Tajikistan)

타지키스탄 파미르 하이웨이(Pamir Highway)는 특히 자전거 여행에 좋다. 비록 땅이 매우 거칠긴 하지만, 여행자들의 장비와 여행자 자신의 정신을 시험해 볼 수 있다고 자전거 여행자들은 말한다.

5.키르기스스탄(Kyrgyzstan)

키르기스스탄에서는 히말라야 서부의 산봉우리 등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소에서 캠핑할 수 있다. 또한 키르기스스탄 사람들의 유목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멋진 경험을 할 수도 있다. 여행자들은 꼭 메인 로드에서 벗어나 좀 더 외진 장소를 모험해보기를 조언했다.

6.오스트레일리아(Australia)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해안 지역을 따라 눈 내린 고산지대, 열대 우림 등 끝나지 않는 다양한 풍경을 볼 수 있다. 또 길을 따라 움직이다 보면 역사적인 도시들을 들를 수 있다. 넓은 지평선과 따뜻한 기후 속에서 자전거 여행을 하고 싶다면 오스트레일리아로 떠나보자.

7.터키(Turkey)

터키는 여행자들에게 꿈의 목적지다. 굉장히 친절한 터키 사람들이 자전거 여행자들에게 차, 음식을 대접하거나 드물게는 머물 곳을 제공하기도 한다. 게다가 터키는 풍부한 역사, 흥미로운 문화 그리고 자전거 여행자에 최적화된 날씨 기후를 갖고 있다. 자전거 여행자들은 이스탄불, 이즈미르, 이란 국경 등 지역을 추천했다.

8.노르웨이(Norway)

노르웨이는 자연 그대로의 산악 환경과 부드러운 굴곡 도로로 자전거 여행의 명성을 얻었다. 또한 어디에서나 캠핑을 할 수 있고, 야생 동물과 과일 등을 어디서나 발견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갖고 있어 많은 여행자들이 선호한다. 특히 트론헤임, 나르빅 등이 여행자들 사이에서 인기 지역이다.

9.중국(China)

중국, 특히 티베트 근처 지역에서는 풍경이 사계절처럼 보이는 멋진 장관을 볼 수 있다. 또 청색 호수와 오색 깃발이 풍경에 색감을 더해 여행의 낭만을 더욱 느끼게 만든다. 숨이 조금 막히는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멋진 자전거 코스를 위해서라면 참을만하다.

10.프랑스(France)

프랑스는 자전거 문화가 익숙한 만큼이나 놀라운 산악 도로, 아름다운 경치, 그 사이 작은 마을, 세계적인 수준의 음식 그리고 사이클을 위한 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특히 사이클링 팬이라면 매년 7월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프랑스 일주 사이클 대회 '투르 드 프랑스(Tour de France)'를 계획할 수도 있다.

11.인도(India)

인도 역시 자전거 여행자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인도의 독특한 불교, 힌두교 문화, 도시의 독특한 색깔과 냄새를 느낄 수 있다. 여행자들은 진정한 도전을 하기 위해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motorable(5359m)' 도로를 달려보기를 권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