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9) 르네상스 천사가 지하철에 나타난다면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9) 르네상스 천사가 지하철에 나타난다면

최종수정 : 2017-05-18 13:41:06

[Global Metro 베스트 포토] (19) 르네상스 천사가 지하철에 나타난다면

▲ 알렉세이 콘다코프
▲ 알렉세이 콘다코프

르네상스 인물들이 지하철을 타며 현대 도시를 탐험한다면 과연 어떤 모습일까. 메트로월드뉴스(메트로인터내셔널 발행)가 실제로 이런 일이 현실에서 일어난 듯 착각하게 만드는 작품을 소개한다.

우크라이나의 디지털 아티스트인 알렉세이 콘다코프는 컴퓨터로 사진과 에술작품을 합성, 19세기 영국 화가들이 창조해낸 르네상스 인물들이 현대의 일상생활에 등장하게 만들었다.

-고전 명화로 작업을 하는 이유는?

내가 선택한 그림들은 라파엘전파 화가들의 작품이다. 그들이 창조해낸 이야기와 그 주인공들 때문이다. 그들의 작품에는 현대 도시라는 배경과 뚜렷하게 대조를 이루는 신화와 누드가 등장한다.

-작업은 어떤 식으로 이루어지나?

작업 방식은 그때그때 다르다. 어떤 때는 원하는 이야기를 담은 그림을 먼저 선택하고 여기에 맞는 장소나 주제를 나중에 결정한다. 반대로 흥미로운 장소를 발견할 경우에는 그 장소를 먼저 사진으로 찍고 나중에 여기서 무슨 이야기를 담을지 상상해 그림을 고른다.

-작업을 하게 된 계기는?

인터넷 블로그를 서핑하다가 세이저 반 에버르딘겐(네델란드출신의 화가, 1616 ~ 1678)의 그림을 보게 됐다. 요정들이 바커스(로마신화 속 풍요와 포도주의 신)에게 과일을 바치는 그림이었다. 그걸 보고 그림 속 주인공들이 우리처럼 파티를 벌이는 모습을 상상해봤다. 그래서 현대 키예프의 풍경 속에 그들을 넣어보기로 했다.

-이런 작업이 재미있나?

내게는 일종의 정신치료나 같다. 게다가 기발한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관객들에게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메트로월드뉴스=다니엘 카시아스 기자

▲ 알렉세이 콘다코프
▲ 알렉세이 콘다코프

※라파엘전파는

19세기 중엽 빅토리아 시대의 영국에서 일어난 예술운동으로 표현기법 면에서는 극사실주의를, 미학적 면에서는 상징적 리얼리즘을 추구했다. 이에 따라 멀리 있는 대상도 원근법을 무시하고 뚜렷하게 그렸고, 성서 속 소재라면 현지를 찾아 직접 관찰하고 세세한 부분까지 정확하게 묘사했다. 또한 그림에는 세속주의 철학에 반발하는 의미를 상징적으로 담아냈다. 존 에버렛 밀레이, 단테 가브리엘 로세티 등 영국왕립미술학교 출신들이 주도했으며, 미켈란젤로나 티치아노 등 르네상스 전성기의 거장이 아닌 라파엘로 이전의 화풍을 따라 '자연에서 겸허하게 배우겠다'는 기치를 내걸었다. 이로 인해 '라파엘전파'라고 불린다.

/메트로서울=송병형 기자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