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문화역 탐방] (14) 야구팬을 위한 '깜찍' 변신, 2·9호선 종합운동..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명품 문화역 탐방] (14) 야구팬을 위한 '깜찍' 변신, 2·9호선 종합운동장역

최종수정 : 2017-05-17 14:00:37

[명품 문화역 탐방] (14) 야구팬을 위한 '깜찍' 변신, 2·9호선 종합운동장역

종합운동장역 내 야구 소품 형태의 벤치들 송병형 기자
▲ 종합운동장역 내 야구 소품 형태의 벤치들 /송병형 기자

지하철 역사 내 문화공간은 역 인근 최고의 명소가 무엇이냐에 따라 결정나기 십상이다. 경복궁 앞 경복궁역이 한국의 전통 문화를 물씬 느낄 수 있도록 꾸며진 것도, 성수역이 '구두 테마역'이 됐던 것도, 충무로역에 작은 영화관이 들어선 것도 사실 예정된 일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렇다면 2·9호선 종합운동장역은 어떨까.

종합운동장역 내 야구 소품 형태의 벤치들 송병형 기자
▲ 종합운동장역 내 야구 소품 형태의 벤치들 /송병형 기자

종합운동장역은 스포츠 메카의 관문이다. 올림픽주경기장은 서울 이랜드FC의 홈구장, 잠실실내체육관은 서울 삼성 썬더스의 홈구장이다. 또 잠실학생체육관은 서울 SK나이츠의 홈구장이고, 잠실야구장은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홈구장이다.

종합운동장역 내 예술무대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야구선수의 유니폼을 들고 기념촬영 중인 야구팬들 송병형 기자
▲ 종합운동장역 내 예술무대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야구선수의 유니폼을 들고 기념촬영 중인 야구팬들 /송병형 기자

일단 역사의 규모는 스포츠 메카의 관문답다. 크고 넓다. 한 순간에 밀려들었다가 다시 한 순간에 빠져나가는 스포츠팬들을 감당해야 하니 마치 운동장을 방불케할 만큼 넓고 탁 트인 공간은 필수다. 밝고 환한 조명도 주변 경기장의 활기찬 분위기에 어울린다. 벽돌로 마감된 무겁고 어두웠던 기존의 내부공간을 2008년 리모델링을 통해 산뜻하게 변화시킨 결과다.

종합운동장역 지상 아시아공원 내 환경조형물 자연과 빛 송병형 기자
▲ 종합운동장역 지상 아시아공원 내 환경조형물 '자연과 빛' /송병형 기자

여기까지는 축구장, 야구장, 농구장, 수영장 등을 모두 갖춘 스포츠 메카의 관문다운 모습이다. 그런데 그 다음이 문제다. 특색을 주고 싶은데 축구장에 맞춰야 할까, 아니면 야구장에 맞춰야 할까, 또 아니면 농구장이나 수영장에 맞추어야 할까. 그도 아니면 역 이름처럼 모든 스포츠의 종합세트장처럼 꾸며야 할까.

종합운동장역 지상 아시아공원 내 환경조형물 자연과 빛 송병형 기자
▲ 종합운동장역 지상 아시아공원 내 환경조형물 '자연과 빛' /송병형 기자

여러 선택지 중 승자는 야구장이었다. 역사 내부에는 야구방망이, 야구공 등을 깜찍하게 거대화한 벤치들이 놓여져 있고, 과거 리모델링 당시 벤치들 앞 벽쪽에 설치된 예술무대에는 야구팬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선수의 유니폼을 걸치고 기념촬영이 한창이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서울시가 이 역을 '야구테마역'으로 꾸미겠다고 발표하기까지 했다. 재차 야구의 승리를 선언한 셈이다. 다만 야구가 완벽한 승리를 거둔 것은 아닌 듯하다. 역사의 지상에는 초록 가득한 아시아공원이 모든 스포츠 팬들에게 차별없이 편안한 휴식을 제공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