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5-10 11:36:19

원작 소재 영화들 줄지어 개봉…스크린 점령 가능할까

원작 소재 영화들 줄지어 개봉…스크린 점령 가능할까

▲ 7번째 내가 죽던 날

5월을 시작으로 극장가는 믿고 보는 원작 바탕의 영화들의 개봉이 이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뉴욕타임즈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 원작의 타임루프 판타지 '7번째 내가 죽던 날'부터 빌 S. 밸린저의 소설 '이와 손톱'을 원작으로 한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등 제작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들이 드디어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난다.

블록버스터에 피로감을 느껴 보다 신선한 영화를 원하는 관객이라면 탄탄한 스토리의 힘을 가진 원작을 소재로한 영화 개봉 소식이 무척 반가울 터. 지난 9일 개봉으로 첫 스타트를 끊은 작품은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이다. 영화는 손가락만 남긴 의문의 살인사건을 둘러싸고 최고의 재력가와 정체불명의 운전수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고수, 김주혁, 문성근, 박성웅 등 쟁쟁한 배우들의 캐스팅으로도 화제가 된 바 있다.

▲ 석조저택 살인사건

감독은 원작 속 1950년대 미국 배경을 1940년대 해방기 전후 경성이라는 격동의 시기로 시대적 배경을 옮겨 극적 흥미를 극대화했을 뿐만 아니라 화려하고 모던한 경성을 화면에 구현해내 환상적인 비주얼을 선보인다.

또한 타임지 선정 20세기 100대 영문 소설로 꼽히는 필립 로스의 '미국의 목가'를 원작으로 한 영화 '아메리칸 패스토럴'도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완 맥그리거가 감독이자 배우로 참여해 시선을 모은 이 영화는 혼돈의 시대, 역사와 앶으이 만든 소용돌이 속 무너진 가족의 행복과 사라져버린 딸을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가슴저린 사랑과 희생을 그린다.

▲ 아메리칸 패스토럴

여기에 5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에 찾아오는 영화 '7번째 내가 죽던 날'도 독특한 소재와 흡입력으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데뷔와 동시에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와 아마존닷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로렌 올리버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7번째 내가 죽던 날'은 차 사고로 목숨을 잃은 주인공이 알 수 없는 이유로 또 다시 자신이 죽는 날을 반복적으로 경험하게 되는 타임루프 미스터리를 그린다. 주인공의 마지막 날을 통해 들여다본 누군가의 하루는 예상보다 더 크고 깊어 다양한 세대의 관객들로 하여금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게다가 조이 도이치, 할스톤 세이지와 같은 할리우드 라이징 스타의 열연은 영화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어 5월의 마지막 날 관객들을 제대로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작품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냈다 하면 베스트셀러에 이름을 올리는 정유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7년의 밤'은 세령호에서 벌어진 살인 사건으로 모든 걸 잃게 된 남자와 딸을 잃고 복수를 결심한 남자 사이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류승룡, 장동건, 송새벽, 고경표, 문정희가 출연한다.

그리고 일본에 이어 한국 서점까지 휩쓴 '골든 슬럼버'(가제)도 시선을 모은다. '온 세상이 추격하는 한 남자'라는 부제를 단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이 영화는 강동원, 한효주의 캐스팅 소식이 더해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처럼 독자들로부터 이미 검증된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한 영화들은 믿고 보는 스토리와 원작 그 이상의 상상력에 다양한 영화적 요소가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