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체질에 맞는 잡곡 '선택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체질에 맞는 잡곡 '선택법'

최종수정 : 2017-04-27 06:30:00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건강을 위해 잡곡을 먹는다고 해도 이왕이면 자신의 체질에 맞는 잡곡을 선택해서 먹는 것이 좋다.

태음인은 반드시 백미의 양을 줄이고 잡곡의 양을 늘려주는 것이 좋다. 특히 태음인은 식욕이 왕성하며 과식과 폭식을 하기 쉽고 비만,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 동맥경화의 위험이 큰 체질이기도 하다. 따라서 현미나 율무 같은 잡곡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된다.

현미는 겉껍질을 한 번 벗겨낸 것으로 도정 과정을 많이 거치지 않았기 때문에 식이섬유와 미네랄 등의 영양 성분이 그대로 남아 있다. 그래서 체내 노폐물이나 독소 배출을 촉진해서 탁해진 혈액을 정화시키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데 좋다.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을 낮춰서 성인병 위험을 줄여주는 데도 효과적이다.

또한 태음인의 경우 폐에 열이 쌓이기 쉽고 호흡기가 약한 편인데, 찬 성질의 율무는 폐에 쌓인 열을 내려 호흡기를 편안하게 만들어준다. 태음인은 무엇이든 체내에 축적하려는 수렴작용이 강한 편이기 때문에 율무를 섭취해서 소변과 대변의 소통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기혈의 흐름이 좋아지고 신진대사가 활성화되면서 부종이나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위장에 찬 기운이 많아 소화가 잘 되지 않는 소음인들은 무리하게 잡곡의 섭취를 늘리면 오히려 소화 불량을 겪기 쉽다. 그런 소음인들의 경우 부드러운 찹쌀이 도움이 되는데, 찹쌀은 소화기를 따뜻하게 만들어주며 소화장애를 해소할 수 있게 돕는다.

소양인이나 태양인의 경우에는 몸에 열이 많아 날씨가 더워지면 잘 견디지 못한다. 이럴 때는 팥이나 녹두를 충분히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몸 속에 열기가 많아 입이 자주 마르고 가슴이 답답한 경우 시원한 성질을 지닌 팥이나 녹두를 섭취하면 열기를 식혀줄 수 있다. 또한 팥은 소양인의 약한 신장 기운을 보강해서 노폐물 배출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데 좋다. 녹두는 태양인의 간 기능을 보완해서 해독 작용을 돕고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