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4-21 15:52:17

KT, LG전자 가전제품 6종과 IoT 서비스 연동

▲ 모델들이 KT가 LG전자와 함께 선보이는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KT

KT가 LG전자의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가전제품 6종과 연동되는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21일 LG전자와 함께 가전제품과 연동되는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 6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연동되는 6종의 가전제품은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오븐, 냉장고, 세탁기다. 양사의 IoT 플랫폼을 연동해 가정 내 와이파이(WiFi)로 연결된 무선 공유기(AP)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특히 최근 KT에서 출시한 인공지능 TV '기가지니'와도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음성으로 "지니야, 에어컨 켜"라고 말해 제품을 작동시킬 수 있다. 전원을 켜고 끄는 기능 뿐 아니라 제습 모드처럼 세부 설정과 제어도 할 수 있다.

양사는 6종 가전제품별로 기기 상태 확인, 원격 제어, 상태 통보 기능 등을 제공한다. 언제 어디서나 기가 IoT 홈매니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세탁기,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작동시킬 수 있다.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LG전자 베스트샵 등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와이파이 통신이 가능한 가전제품을 구입한 후 LG전자 스마트홈 서비스인 '스마트씽큐' 계정을 가진 고객이 KT 기가 IoT 홈매니저 서비스에 가입하면 된다. 올해 말까지 LG가전 연동 서비스 사용에 대한 기기 추가 시 발생하는 1100원의 이용료(부가세 포함)를 기본으로 제공해 추가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KT 기가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은 "KT와 LG전자 간 홈 IoT 사업협력으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가전-통신 융합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고객들이 더욱 윤택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LG전자와의 협력 외에도 기가지니와 연동된 다양한 홈 IoT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