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4-20 17:27:20

'LTE 1차선 도로에서 아우토반으로'…'갤S8' 빨리, 오래 쓴다

▲ 최승원 SK텔레콤 인프라전략본부장과 모델들이 4.5G 이동통신을 홍보하고 있다. / SK텔레콤

'LTE 1차선 도로에서 아우토반으로.'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 출시가 이동통신사의 네트워크 기술 경쟁의 '신호탄'이 됐다.

◆SK텔레콤 "5G 잇는 '징검다리' 4.5G로 HD 영화 23초에 다운"

SK텔레콤은 20일 오전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LTE 서비스의 최종 진화 단계로 불리는 '5밴드 주파수집성기술(CA)'을 갤럭시S8부터 적용해 유무선 경계가 사라지는 4.5G 이동통신(4.5G)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5밴드 CA 기술이란 5개의 LTE 주파수를 하나의 주파수로 묶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이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최대 700메가비피에스(M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를 구현할 수 있다. 초기 LTE 대비 9배, 현재 LTE 최고속도인 500Mbps와 비교해도 40% 빠른 속도다. 회사 측에 따르면 초기 LTE가 1차선 도로라면, 5밴드 CA를 적용한 4.5G는 총 70㎒(10㎒+20㎒+10㎒+20㎒+10㎒) 폭을 활용한 '7차선 LTE 아우토반'인 셈이다. 고화질(HD)영화 한편(2GB 기준)을 스마트폰에 내려 받는 시간도 LTE 초기에는 3분 38초가 걸렸지만, 4.5G 서비스를 통해 23초로 단축된다.

5밴드 CA는 유일하게 광대역 포함, 5개 대역 주파수를 보유한 SK텔레콤만 가능하다.

SK텔레콤 최승원 인프라전략본부장은 "같은 갤럭시S8을 쓰더라도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4.5G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차별화된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AI 네트워크 등 차세대 기술을 적용해 통신 품질 격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내달 하순 서울·광역시 등 전국 23개시 주요 지역, 상반기 85개시 주요 지역에서 4.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추후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SK텔레콤 4.5G 속도 진화 로드맵. / SK텔레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가 최적의 품질로 자동 설정되는 'AI 네트워크'를 지난해 12월 상용망에 적용한데 이어 실시간 체감 품질 지수 등의 빅데이터를 추가 연계해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AI 네트워크를 활용하면 전국 기지국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안테나 방향, 커버리지 등 통신 품질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할 수 있다. 트래픽 급증 등 품질 변화 요인은 사전에 예측해 스스로 해결한다.

KT와 LG유플러스 또한 갤럭시S8 출시와 함께 700M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KT 관계자는 "4밴드 CA 기술과 4X4 미모(MIMO)의 조합으로 갤럭시S8 단말에서 최대 700M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가 나온다"고 전했다.

LG유플러스 또한 올해 2.1기가헤르츠(㎓) 대역에 추가로 3만식 이상의 기지국을 구축해 고품질의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지난해 12월부터 듀얼 광대역(2.1㎓+2.6㎓) 3밴드 CA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다운로드 속도를 2배 높여주는 4X4 미모(MIMO)를 지원하는 갤럭시S8이 출시됨에 따라 최대 700Mbps의 속도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갤럭시S8, 배터리 사용 시간 45% ↑…SKT·KT, CDRX 전국망 적용

갤럭시S8 출시와 함께 스마트폰 배터리도 오래 사용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과 KT가 갤럭시S8 출시와 함께 배터리 효율을 최대 45%로 높이는 배터리 절감 기술 'CDRX 솔루션'을 국내 전역에 적용했기 때문이다.

CDRX는 배터리 용량을 물리적으로 늘리는 것이 아니라 네트워크 기술을 통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데이터 연결 상태에서 스마트폰의 통신 기능을 주기적으로 저전력 모드로 전환시켜 배터리 사용량을 줄여준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2014년부터 CDRX 솔루션에 대해 논문도 쓰며, 시스템적으로 준비했다"며 "갤럭시S8부터 품질 저하 우려 없이 CDRX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해 서비스를 국내 전역에 적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KT는 지난 1일부터 이미 LTE 전국망에 배터리 절감 기술인 CDRX를 적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8 출시를 앞두고 신규 단말에 대한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한 차원으로 이동통신사들이 경쟁적으로 네트워크 서비스 경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