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우승 vs 11년만의 정상 탈환…인삼공사-삼성, 챔프전서 격돌

통합우승 vs 11년만의 정상 탈환…인삼공사-삼성, 챔프전서 격돌

최종수정 : 2017-04-20 15:32:49
▲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KGC 및 삼성 선수와 감독들이 트로피에 손을 얹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연합뉴스

정규리그 1위 안양 KGC인삼공사와 3위 서울 삼성이 22일부터 프로농구 최강자를 가리는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다.

챔피언결정전은 7전 4승제로 진행되며 최종 7차전까지 갈 경우 5월 4일 막을 내리게 된다.

인삼공사와 삼성은 나란히 골밑에 강력한 외국인 선수를 보유한 데다 포지션별로 매치업이 잘 돼있어 치열한 승부가 기대된다.

정규리그 1위 인삼공사는 4강 플레이오프에서 울산 모비스를 3전 전승으로 물리치고 일찌감치 챔피언결정전을 준비하고 있다.

4강 3차전을 14일에 끝낸 인삼공사는 1주일 넘게 쉬고 1차전을 치르게 돼 체력적으로 유리하다.

선수진 역시 화려하다.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오세근(30·200㎝) 그리고 오세근과 치열한 MVP 경쟁을 벌인 이정현(30·191㎝)이 내·외곽을 대표하고 있다.

또한 '사씨 브라더스'로 불리는 데이비드 사이먼(35·203㎝)과 키퍼 사익스(24·178㎝)가 물오른 경기력을 자랑하고 있어 객관적인 전력상 한 수 위라는 평이다.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20일 신사동 KBL센터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팀 창단 후 처음으로 통합우승을 노리고 있다. 우승을 꼭 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김 감독은 삼성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로 사익스를 꼽았다. 올 시즌 두 차례나 퇴출 위기를 겪었던 단신 키퍼 사익스는 우여곡절 끝에 인삼공사에 잔류하게 됐지만, 시즌 후반기엔 팀 내에 완벽히 녹아들며 핵짐 전력으로 발돋움 했다.

특히 유난히 약점을 보이던 삼성과 경기에서도 뛰어난 기량을 발휘하며 챔피언결정전 삼성과 정면대결에서 키플레이어로 우뚝 섰다.

▲ 지난 14일 오후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울산 모비스와 안양 KGC의 경기. 안양 사익스가 울산 이종현을 상대로 레이업 슛하고 있다./연합뉴스
▲ 지난 6일 오후 부평구 인천삼산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4차전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대 서울 삼성 썬더스 경기.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러나 삼성 역시 만만치 않다. 플레이오프에서 연일 괴력을 발휘하고 있는 리카르도 라틀리프(28·199㎝), 라틀리프와 함께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문태영(39·194cm)이 든든히 코트를 지키고 있다.

베테랑 가드 주희정(40·181㎝)과 김태술(33·180㎝)은 인삼공사 사익스를 견제한다. 주희정은 2005년~2009년, 김태술은 20011년~2014년까지 인삼공사에서 뛴 적 있어 친정과 맞붙게 됐다.

만날 때마다 공격과 수비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삼성 문태영과 인삼공사 양희종(33·194cm)의 매치업 역시 놓칠 수 없는 볼거리다.

무엇보다 삼성은 정규리그 인삼공사와 맞대결에서 4승 2패로 우위를 보였던 만큼 이번 역시 접전이 예상된다.

다만 삼성은 6강과 4강 플레이오프 모두 최종 5차전까지 치른 만큼 인삼공사에 비해 체력적인 부담이 크다. 지난달 31일 6강 1차전부터 19일 마친 4강 5차전까지 20일간 10경기를 치렀다.

삼성은 이틀간 휴식을 가진 뒤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 나서는데 경기 일정상 22, 23일에 1, 2차전을 연이어 치르는 점도 불리하다.

그러나 이상민 삼성 감독은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인삼공사에 4승 2패로 앞섰다는 점을 앞세워 우승을 자신했다. 이 감독은 "챔피언결정전도 4승 2패로 끝내고 싶다"면서 "체력도 중요하지만 정신력과 집중력은 인삼공사보다 낫다"고 말했다.

만약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게 되면 인삼공사는 첫 통합우승을, 삼성은 11년 만의 정상 탈환을 이루게 된다.

삼성은 지난 2005-2006시즌 이후 우승을 거두지 못했다. 2007-2008, 2008-2009시즌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지만 연달아 준우승에 그쳤다. 또한 2011-2012시즌, 2014-2015시즌 등 최근 최하위로 두 번이나 떨어진 바 있다.

따라서 삼성은 8년 만에 복귀한 챔피언전 무대에서 구겨진 '농구 명가'의 자존심을 회복하겠다는 각오다.

▲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KGC 김승기 감독(왼쪽)과 삼성 이상민 감독이 파이팅을 외치며 결의를 다지고 있다./연합뉴스
▲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KGC 오세근이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연합뉴스

양팀의 사령탑인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과 이상민 삼성 감독은 사령탑으로서는 첫 챔프전 무대다. 프로 1세대 멤버인 두 사람은 나란히 국가대표 가드로서 동시대를 풍미했던 스타 출신 감독이다.

현역 시절 '명 가드'로 이름을 날렸던 김승기, 이상민 감독의 벤치 지략 대결 역시 챔피언결정전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두 감독은 모두 프로농구 선수,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에 도전한다. 누가 우승을 차지하든 KBL 역사상 허재 국가대표팀(전 전주KCC) 감독에 이어 역대 2번째 기록을 쓰게 된다.

또한 김승기 인삼공사 감독은 2007-2008시즌 원주 TG(현 원주 동부)에서 코치로 있던 당시 우승 반지를 꼈던 만큼 최초로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하는 인물에 도전한다. 김 감독은 "선수와 코치에 이어 감독으로서도 우승해 깨지지 않는 기록을 세우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올 시즌 정규리그 MVP를 독식한 오세근은 챔피언스리그에서 'MVP 3관왕'에 도전한다. 이 기록은 2007-2008시즌 김주성(동부)이 한 차례 달성한 바 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