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이용객 모습 '국가의 얼굴'…한국인이 싫어하는 기내 꼴불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항공기 이용객 모습 '국가의 얼굴'…한국인이 싫어하는 기내 꼴불견 '만취 승객'

최종수정 : 2017-03-15 07:52:06

항공기 이용객 모습 국가의 얼굴 …한국인이 싫어하는 기내 꼴불견 만취 승객

전세계 항공기 이용객이 빠르게 급증하면서 항공기 이용객들의 모습은 '국가의 얼굴'이라 불리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난해 연간 항공이용객이 1억명을 넘어설 정도다. 최근 세계적인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항공 여행에 대한 인식을 알아보기 위해 아시아 6개국 성인 남녀 6320명을 대상으로 설물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대상국가는 한국, 일본, 홍콩, 싱가포르, 대만, 말레이시아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한국인이 생각하는 꼴불견 1위는 '만취한 승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꼴불견인 승객 유형을 묻는 질문에 한국인은 과도한 음주로 술에 취한 승객(82%, 이하 중복응답 허용)을 1위로 꼽았다. 이 결과는 지난 해 만취 승객의 기내 난동으로 사회적 이슈가 되었던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외에는 앞쪽 좌석을 계속해서 발로 차는 승객(66%)과 큰 목소리를 내거나 음악을 크게 들어 소음을 발생시키는 승객(64%), 아이가 울거나 잘못된 행동을 방관하는 부모(63%) 역시 꼴불견 승객이었다.

싱가포르인은 앞쪽 좌석을 계속해서 발로 차는 승객을, 일본,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는 한국과 같이 만취 승객을 가장 꼴불견이라고 답했다.

또 자리를 양보하고 짐을 옮겨주는 친절한 이용객 분야에서는 한국인이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인의 경우 다른 사람의 편의를 위해 친절을 베푸는 사람이 많았다. 나이가 많은 승객이거나 따로 앉게 된 부부 등을 위해 좌석을 바꿔준 적이 있는 사람은 34%(이하 중복응답 허용), 다른 사람의 짐 옮기기를 도와준 적이 있는 사람은 29%였다.

다른 승객의 잘못된 행동을 봤을 때는 승무원에게 알리고 처리해 달라고 요청한다(79%)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카메라나 휴대폰으로 녹화하겠다는 사람은 15%, 잘못된 행동을 하는 승객과 맞서겠다는 사람은 8% 였다. 가만히 있거나 무시한다는 사람(22%)도 다소 있었다. 한편, 일본인은 무시하겠다는 사람이 43%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규칙을 어기는 사람은 적었다. 기내 수하물 규정을 어기거나(4%), 더 좋은 좌석을 배정받기 위해 환자인척 한 사람(2%)은 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만약 항공사가 저소음 구역을 제공한다면, 2명중 1명 이상은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좌석을 구매한다(54%)고 답했다. 한국인은 44%가 구매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