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분당선 서울숲역…산책로따라 만나는 문화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분당선 서울숲역…산책로따라 만나는 문화쉼터 '언더스탠드 에비뉴'

최종수정 : 2017-03-08 14:12:59
 위부터 차례대로 서울숲의 겨울, 가을, 여름 풍경 서울숲 제공
▲ (위부터 차례대로) 서울숲의 겨울, 가을, 여름 풍경/서울숲 제공

서울 시민의 휴식처 '서울숲', 5개 테마 공원으로 구성돼 휴식에 안성맞춤

공원 입구에 위치한 '언더스탠드 에비뉴', 문화 쉼터이자 상생 공간으로 발돋움

고라니와 꽃사슴이 뛰어다닌다. 나무따라, 길따라 걷다보면 그 끝엔 컨테이너 박스 속 '사람사는 이야기'도 만나볼 수 있다. 도심 속 공원 '서울숲'에서 만나볼 수 있는 풍경이다.

서울숲은 지난 2005년 6월 태어났다. 서울시가 미국 뉴욕의 센트럴파크와 같은 대규모 도시 숲을 만들기 위해 조성한 공원이다.

서울숲 일대는 과거 뚝섬 유원지가 있던 곳이다. 시외로 피서를 나가지 못하던 시민들이 즐겨 찾았던 이곳이 '서울숲'으로 탈바꿈 됐지만 여전히 '시민을 위한 숲'이라는 점에선 변함이 없다.

면적은 약 115만7024.79m2(약 35만평)으로 꽤 넓은 부지를 자랑한다. 문화예술, 생태, 습지, 자연체험, 한강수변 등 5개 테마의 숲 속 공원으로 구성돼 있어 평일에도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서울숲 봄 풍경 서울숲 제공
▲ 서울숲 봄 풍경/서울숲 제공

가족 단위의 시민들에게 인기가 많은 곳은 바로 생태, 습지, 자연체험 공원이다. 생태숲에는 꽃사슴과 고라니, 다람쥐 등이 서식하고 있는데 가이드와 함께 출입이 가능한 만큼 아이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습지생태원과 자연체험학습원 역시 볼 거리, 체험 거리가 풍부한 곳이다. 습지생태원에는 조류관찰대와 식물원 등이 있으며, 자연체험학습원에는 정원과 온실, 야생초화원 등이 자리해 흔히 볼 수 있는 식물들을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다.

문화예술공원에는 넓은 광장과 야외무대가 설치돼 있어 여름, 가을밤엔 소규모 공연과 함께 여유로운 휴식을 즐길 수 있다.

공원 내에는 약 42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져 있는데 참나무·산벚나무 등 한국 고유종들이 대표적이다. 친환경적 요소를 강조한 공원인 만큼 100종이 넘는 나무들이 공원을 가득 채우고 있다.

누군가는 서울숲을 두고 낮보다 밤이 더 아름답다고 말한다. 도심에 위치한데다 한강에 인접해 있는 만큼 야경과 함께 산책을 즐기는 이들도 적지 않다.

서울숲 입구에 위치한 문화쉼터 언더스탠드 에비뉴 전경. 분당선 서울역숲 2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2분이 소요된다. 언더스탠드 에비뉴 제공
▲ 서울숲 입구에 위치한 문화쉼터 '언더스탠드 에비뉴' 전경. 분당선 서울역숲 2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2분이 소요된다./언더스탠드 에비뉴 제공

'서울숲'은 서울 동북부 지역 시민들의 휴식처이자 나눔의 공간으로 점차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숲 길목 유휴부지에 완성된 '언더스탠드 에비뉴'가 그 중심에 서 있다.

116개의 컨테이너(지상 3층)로 이뤄진 '언더스탠드 에비뉴'에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휴식과 나눔의 공간이 자리하고 있어 '서울숲'을 찾아온 이들이 꼭 한 번 들러야 할 곳으로 꼽히고 있다.

'언더스탠드 에비뉴'는 '지속 가능한 공유가치'의 실현을 목표로 하기에 시민들의 문화 쉼터이자 동시에 그들의 꿈을 적극 지원하는 상생 공간으로서 역할도 함께 한다.

투박하지만 세련미 넘치는 컨테이너 박스 건물을 배경으로 야외공연·플리마켓 등 다채로운 행사가 수시로 진행되는데다, 각종 전시회나 콘서트 등 이벤트도 꾸준히 열려 이 지역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또한 알록달록한 컨테이너로 구성된 만큼 사진 찍기에 적합하며, 데이트와 쇼핑을 하기에도 좋아 2030 세대의 인기 데이트코스로 급부상 중이다.

 언더스탠드 에비뉴 가 주최한 플리마켓 마주치장 을 즐기는 시민들 모습. 언더스탠드 에비뉴 제공
▲ '언더스탠드 에비뉴'가 주최한 플리마켓 '마주치장'을 즐기는 시민들 모습./언더스탠드 에비뉴 제공

건물은 '유스(YOUTH)', '하트(HEART)', '맘(MOM)', '아트(ART)', '파워(POWER)', '소셜(SOCIAL)', '오픈(OPEN)' 등 총 7개 가치를 담은 스탠드를 바탕으로 구성돼 있으며, 각 건물 별 목적에 따라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그 예로 '유스 스탠드'에서는 청소년들의 성장과 자립을 위한 현장실습 및 취업을, '맘 스탠드'에서는 경력단절 및 다문화 가정 여성들을 위한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 이밖에도 예술가, 청년 벤처 등 사회적 취약층을 위한 공간 제공 등을 진행 중인 만큼 이곳의 가치는 '문화쉼터' 그 이상이다.

이번 달 '서울숲'을 찾을 이들이 가볼 만한 프로그램은 '시 낭독 콘서트'다. 오는 17일 오후 8시 '언더스탠드 에비뉴' 내 '파워 스탠드(POWER STAND)'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요리 연구가 겸 칼럼니스트 박준우가 호스트를 나서고, 시인 오은과 밴드 브로콜리 너마저의 윤덕원이 참여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