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꿀팁>ETF 성공투자 8가지 체크포인트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꿀팁>ETF 성공투자 8가지 체크포인트는?

최종수정 : 2017-03-06 14:18:39

#6개월후 결혼하는 직장인 A씨(28세)는 결혼자금을 불리기 위해 투자처를 물색하다가 상장지수펀드(ETF)가 환금성과 수익률이 좋다는 말을 듣고 코스피 지수에 연동하는 ETF에 투자했다. 그러나 6개월후 코스피지수는 하락했고, 결혼자금이 필요했던 A씨는 어쩔 수 없이 손절매로 손실을 봤다.

#B씨(52세)씨는 미국 경제가 계속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1년 전에 미국 주가지수(S&P500)에 연동되는 해외 ETF를 1000만원에 매수했다. 8% 수익이 난 것을 확인하고 매도를 했는데 실제 입금된 금액은 1067만원에 불과했다. 영업점에 그 이유를 물어보니 세금 때문이라는 답변을 들었다.

자료 금융감독원
▲ 자료: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6일 ETF에 투자할 때 유의사항으로 ▲원금손실 가능성 ▲자산구성내역 확인 ▲상품·운용사에 따라 수수료와 보수 상이▲추적오차와 괴리율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는 장기투자 부적합 ▲합성 ETF의 거래상대방 신용위험 내재 ▲해외지수나 원자재 ETF의 환율위험 ▲매매차익에 대한 세금부과 등을 제시했다.

ETF는 인덱스펀드로 특정지수 또는 가격의 수익률을 추종한다. 상장주식과 동일한 방법으로 실시간 거래가 가능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분산투자를 할 수 있어 최근 개인투자자 등을 중심으로 각광받고 있다.

그러나 ETF도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있는 펀드상품이라는 점 명심해야 한다.

주식처럼 아무 때나 사고 팔 수 있지만 결혼 등으로 투자기간이 정해진 경우에는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 손실이 난 상태에서 자금이 필요하다면 불가피하게 손절매할 수밖에 없다.

ETF를 고를 때는 추적오차와 괴리율을 따져봐야 한다.

추적오차는 ETF 순자산가치가 기초지수를 못 따라가는 말하며, 괴리율이 비정상적으로 크고 오래 지속될 경우에는 거래를 피하는 것이 유리하다.

상품별로 유의해야 할 점도 있다.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는 장기투자에는 부적합하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지수 가격의 하루 변동률 2배를 목표로 하는 상품이다. 하지만 ETF의 기간수익률은 기초지수 기간수익률의 2배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예를 들어 기초지수가 1000 포인트에서 시작해 다음날 25포인트 하락하고, 그 다음날 25 포인트가 상승한 경우 기초지수 수익률은 변동이 없지만 레버리지 ETF의 수익률은 -0.14%가 될 수 있다. 심지어 기초지수가 최초 시점보다 상승하더라고 기초지수가 등락을 반복하면 레버리지 ETF의 가격은 오히려 하락할 수도 있어 장기투자에는 불리하다.

인버스 ETF나 인버스 레버리지 ETF도 마찬가지다.

해외에 상장된 지수나 농산물·원자재 선물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TF는 환율변동도 신경써야 한다.

ETF는 원칙적으로 보유기간 동안 발생한 이익에 대해 배당소득세로 15.4%가 과세된다.

단 국내 주식형 ETF는 주식에 직접 투자하는 경우와 마찬가지로 매매차익에 대해 과세되지 않으며, 일부 해외지수 ETF도 해외비과세 전용 펀드 계좌를 통해 가입할 경우 비과세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