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23 15:27:41

유승준, 항소심도 패소…옥택연 '美영주권 포기·디스크 치료' 의지 눈길

▲ <사진/mbn캡처, jyp엔터테인먼트>

항소심에서도 패소한 유승준의 병역기피 논란에 옥택연의 병역 의지가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23일 오전 10시 서울고법 행정9부(부장판사 김주현)는 유승준이 주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 총영사를 상대로 낸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판결했다.

유승준 측은 최근 5년간 병역의무 대상자 1만7229명 가운데 유승준만 유일하게 입국금지 처분이 내려져 있는 현실은 형평성에 어긋나며, 15년여 동안 지속된 영구적 입국 금지는 가혹하고 부당한 것이라며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었다.

그러나 유승준은 병역 면제를 받기 위해 지난 2002년 1월 한국 국적을 버리고 미국 시민이 돼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이에 병무청은 출입국 관리법 11조 3항(대한민국의 이익이나 공공의 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금지할 수 있다)을 근거로 유승준의 입국금지를 요청했고, 법무부는 이를 받아 들여 영구 입국 조치를 내렸다.

유승준 사건을 계기로 이후 연예계에서는 남자연예인들의 병역 의무가 큰 관심사가 됐고, 한 연예인은 미국 영주권도 포기하고 병역의 의지를 보이는 등 의무를 다하고 있다.

2PM의 옥택연은 미국 영주권을 포기했을뿐만 아니라 허리디스크 때문에 4급 판정을 받은 바 있지만 활동과 치료를 병행해 현역 판정을 받았다. 아직 입대 전이지만 공인으로써 옥택연이 보여준 현역 입대 의지만으로도 칭찬을 불러일으켰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