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모바일 근무 환경 구축 사업 강화…'일·사생활 분리' 겨냥

KT, 모바일 근무 환경 구축 사업 강화…'일·사생활 분리' 겨냥

최종수정 : 2017-02-17 06:30:00
▲ KT 직원들이 종로구에 위치한 광화문 사옥에서 '기업모바일전화'를 소개하고 있다. / KT

# 외근이 잦은 영업사원 A씨는 거래처와 업무통화를 자주한다. 수많은 거래처에 개인 휴대번호가 노출되고, 통화 비용이 만만치 않아 고민이었다. 하지만 회사에서 '기업모바일전화'를 도입하고 스마트폰으로도 사무실 유선번호로 전화를 주고받을 수 있어 사생활도 지키고, 비용 걱정에서도 벗어날 수 있게 됐다.

KT가 '기업전용 LTE', '기업모바일전화'를 출시하는 등 업무효율을 높여주는 통신 서비스를 내놓고 모바일 근무 환경 구축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시장에서는 모바일 근로자가 늘어나며 모바일 근무 환경을 구축하는 사업의 시장 규모도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근무에 활용하는 모바일 근로자는 올해 전 세계적으로 14억50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체 근로자의 38.3%에 달하는 수치다.

▲ 기업모바일전화 서비스 구성도. / KT

◆회사전화를 휴대폰으로…KT '기업모바일전화' 출시

16일 KT는 임직원 휴대전화 하나로 언제 어디서든 사무실 유선 전화와 업무 PC를 이용할 수 있는 기업통신 서비스인 '기업모바일전화'를 출시했다.

임직원인 기업모바일전화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만으로 스마트폰을 통해 사무실 유선전화번호로 수·발신이 가능하다. 자리를 비우거나 외근 시에도 앱을 실행하고 전화를 걸면, 상대방에게는 사무실 전화번호로 발신이 표신된다. 반대로, 사무실에서 걸려오는 전화도 휴대전화로 '사무실에서 온 전화'라고 표시되면 수신된다.

외부 업무 파트너에게는 개인 휴대전화 노출 없이 업무 통화를 할 수 있어 사생활도 보호할 수 있다. 퇴근 이후나 휴가 시에는 앱을 '오프(OFF)' 상태로 설정하면 업무 전화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다. 앱 실행 이후 발생하는 통화 비용 부담도 회사에서 부담한다.

이 앱은 단체채팅, 조직도, 게시판 등의 기능도 제공한다. 스마트폰·PC 등 다양한 단말을 통해 부서별 채팅창을 만들 수 있고, 조직도에 있는 직원과 내선통화·메신저 등으로 대화할 수 있다. 기업 내 관리자는 전용 포털을 통해 워터마크 표시, 복사·캡처·다운로드 금지 등을 설정할 수 있어 기업 정보 보호에 유리하다.

기업별 브랜드 정책에 맞춰 BI 노출 및 맞춤형 UI 제공으로 우리 회사 전용 커뮤니케이션 앱도 제공한다.

KT 관계자는 "이미 일부 기업들에는 이 서비스를 시범 적용해 서비스 효용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보안·통신 두마리 토끼 잡은 '기업전용 LTE' 성과

KT는 지난해 4월에는 전국 LTE망을 기반으로 특정 기업의 사내 전용망을 구성해주는 기업전용 LTE 서비스를 출시해 B2B 사업 강화에 나섰다.

실제로 KT는 기업전용 LTE를 바탕으로 무선에서 상당한 성과를 냈다. 전체 무선 가입자가 기업전용 LTE 인기에 힘입어 85만명 순증한 1890만명을 기록한 것.

현재 포스코, 현대중공업 등 50여개 이상 기업이 기업전용 LTE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포항제철소 및 광양제철소, 서울센터를 통합하는 기업전용 LTE기반 'POSCO-LTE'는 여의도 면적의 10배에 이르는 제철소에서 지상은 물론 지하 컬버트(culvert)까지 어디서나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게 했다. 외부 공용망과 분리된 무선망을 이용해 국가중요시설인 포스코의 보안규정도 충족한 것이 특징이다.

KT 박현진 유무선사업본부장은 "가정과 개인고객이 이용하는 유무선 서비스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기업 특화 통신서비스를 통해 국내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