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2-16 12:42:22

반도체 힘입어 1월 ICT 수출 44개월 만에 최고

▲ 월별 ICT 수출 증감률(%). / 미래창조과학부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반도체 시장의 호조로 4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휴대폰 시장은 중국 등 글로벌 경쟁의 심화와 상반기 전략폰 출시 지연 등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미래창조과학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 ICT 수출액은 138억3000만달러, 수입은 77억9000만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ICT 수출액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이 크게 늘면서 전년 동월대비 16.7% 늘었다. 이는 2013년 5월 이후 44개월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반도체가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급증하면서 전년 대비 41.6% 증가한 사상 최대의 월간 수출실적 64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는 전년 대비 15.6% 증가한 23억2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도 SSD 수출 호조에 힘입어 8개월 연속 증가했다.

다만, 휴대폰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36.4% 줄어든 1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휴대폰 완제품의 경우 스마트폰 시장 성장 둔화, 중국 업체의 프리미엄 시장 진출 등 글로벌 경쟁 심화, 신규 전략폰 출시 지연에 따른 대기수요 등이 수출 부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1월 ICT 수입액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휴대폰 등을 중심으로 전년동월 대비 14.8% 증가한 77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ICT수지는 60억5000만달러 흑자로 전체 수지 흑자(32억달러)에 기여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